• [속보] "대전 S여중 성추행 사태, 터질 게 터졌다"
    [속보] "대전 S여중 성추행 사태, 터질 게 터졌다"
    SNS 실검 1위 등 각종 추문 제보 이어져
    • 권성하 기자
    • 승인 2020.01.27 15:56
    • 댓글 1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추행 은폐 논란이 일고 있는 대전S여중 사태가 걷잡을수 없이 커지고 있다. SNS에서는 '제보계'가 등장해 학생들이 겪거나 보고 들은 생생한 성추행 관련 제보가 이어지고 있다.(굿모닝충청 권성하 기자)

    [굿모닝충청 권성하 기자] 학생 성추행 은폐 논란이 일고 있는 대전 S여중에 대해 학생과 학부모들의 거센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관련 보도기사에는 수십 건씩 비난 댓글이 달리고, 26일 저녁 10시경에는 한때 ‘S여중’이 트위터 실검 1위에 오르는 등 각종 피해 관련 제보글도 잇따르고 있다.

    댓글은 “터질 것이 터졌다”, “이제 하나씩 다 밝혀지는구나”, “알만한 애들은 다 알던 사실이다”, “학교 밑은 유흥업소 천지고, 선생들은 온갖 성드립하고”, “학생한테 임신드립에 별 돼도 않는 성드립 아무렇지도 않게 하던 학교” 등의 비난이 이어지고 있다.

    또 “진짜 무서운 건 학교 측에서 또 묻으려 하겠지”, “과연 한 군데만 그랬을까? 대전광역시 모든 중학교 다 조사해야한다” 등 대전시교육청 등 관계기관의 책임있는 조사를 촉구하는 글도 올라오고 있다.

    특히 '제보를 부탁드립니다’는 댓글은 “지금까지 학생들이 받아온 피해를 sns에 알리려고 한다"며 "트위터와 메일, 오픈채팅 카카오톡 중 하나로 제보해 달라”고 글을 올렸다.

    관련 트위터는 27일 현재 1만4000명이 넘는 사람들이 리트윗을 하고 각종 제보가 이어지고 있다. 또 여자중학교뿐만 아니라 같은 재단의 여자고등학교에서 벌어졌던 성추행 관련 문제들도 올라오고 있다.

    한편, 피해 학부모와 목격자 학부모들은 27일 대전경찰청을 방문해 성추행 사건을 정식으로 접수하고, 사건을 처리하는 과정에서 학교의 성추행 은폐 등에 대해 철저하게 조사해 줄 것을 요청했다.


  •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시민 2020-02-09 11:42:46
    어린 피해자들이 믿었던 교사에게 성추행을 당했다는 상처를 회복하고 건강하게 살아가기 위해서는 가해자들에 대한 공정한 수사와 처벌이 반드시 필요합니다. 학생들이 사회를 이끌어갈 건강한 시민으로 성장하도록 사회와 학교측/검경/재판부가 힘을 모아 가해자 처벌과 재발방지에 지혜를 모아 주시기를 간곡히 당부드립니다.

    누누 2020-01-29 12:58:53
    그래도 학생들이 착해서 대면해서 진심담긴 사과하라그러네. 보통은 강력한 법적인 처벌하라고 할텐데...

    ㄴㄴ 2020-01-29 00:08:58
    피해받은 학생들은 뭔 죄예요... 가해자는 꼭 처벌받기를 원합니다 진짜 선생이라는 사람이 학생한테 할 짓이냐고요

    ㅁㄹ 2020-01-28 23:37:44
    진짜 인간만도 못한 쓰레기들이 교사랍시고 떡하니 있는 게 너무 더럽다 재기해라

    김성현 2020-01-28 22:11:04
    남자 교사 왜 뽑는거냐 매번 학생들 성희롱 성폭행 터지는거 다 남자다! 군대나 가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