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공주시에 공공기관 우선 배정해야"
"충남도, 공주시에 공공기관 우선 배정해야"
최훈 도의원·임달희 시의원, 도청 앞에서 1인 시위…"구체적·선제적 계획" 압박
  • 김갑수 기자
  • 승인 2021.01.11 13: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도의회 최훈 의원(민주, 공주2)과 공주시의회 임달희 의원이 ‘혁신도시 시즌 2’ 관련 공공기관 공주시 우선 배정을 촉구하며 내포신도시 도청 앞에서 무기한 1인 시위에 돌입했다. (충남도의회 제공/ 굿모닝충청=김갑수 기자)
충남도의회 최훈 의원(민주, 공주2)과 공주시의회 임달희 의원이 ‘혁신도시 시즌 2’ 관련 공공기관 공주시 우선 배정을 촉구하며 내포신도시 도청 앞에서 무기한 1인 시위에 돌입했다. (충남도의회 제공/ 굿모닝충청=김갑수 기자)

[굿모닝충청 내포=김갑수 기자] 충남도의회 최훈 의원(민주, 공주2)과 공주시의회 임달희 의원이 ‘혁신도시 시즌 2’ 관련 공공기관 공주시 우선 배정을 촉구하며 내포신도시 도청 앞에서 무기한 1인 시위에 돌입했다.

2012년 7월 세종시 출범으로 인해 땅과 인구, 경제를 내어주면서 공주시가 심각한 위기에 처해 있는 만큼 양승조 지사를 비롯한 도 지휘부 차원의 공공기관 유치 관련 분명한 약속이 있어야 한다는 것이다.

실제로 공주시 3개 면 인구 5846명과 면적 76.1㎢, 다수의 기업과 대학 등이 세종시에 편입되면서 10만 명 붕괴 위기 상황에 놓인 실정이다.

충남도가 혁신도시(내포신도시) 지정의 핵심 논거로 제시한 것도 이 부분이다.

최훈 도의원은 지난해 11월 5일 제325회 정례회 1차 본회의 5분 발언을 통해 “세종시는 출범 이후 지난 8년간 충남 인구와 발전역량을 빨아들였다”며 “특히 공주시의 경우 면적 감소와 인구 1만7000여 명이 세종시로 빠져나가 인구소멸 위험도시가 됐다”고 목소리를 높인 바 있다.

최 도의원은 이날 1인 시위에 돌입하며 “도 집행부의 공공기관 공주시 이전 관련 구체적이고 선제적인 대응 계획이 있을 때까지 임 시의원과 함께 무기한 1인 시위를 계속하겠다”고 강조했다.

최훈 충남도의원은 이날 1인 시위에 돌입하며 “도 집행부의 공공기관 공주시 이전 관련 구체적이고 선제적인 대응 계획이 있을 때까지 임 시의원과 함께 무기한 1인 시위를 계속하겠다”고 강조했다. (충남도의회 제공)
최훈 충남도의원은 이날 1인 시위에 돌입하며 “도 집행부의 공공기관 공주시 이전 관련 구체적이고 선제적인 대응 계획이 있을 때까지 임 시의원과 함께 무기한 1인 시위를 계속하겠다”고 강조했다. (충남도의회 제공)
임달희 공주시의원은 “지난 8년간 세종시가 빨아들인 지역발전 역량을 생각한다면 이번 혁신도시의 공공기관 배분에 공주시가 절대 소외돼서는 안 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충남도의회 제공)
임달희 공주시의원은 “지난 8년간 세종시가 빨아들인 지역발전 역량을 생각한다면 이번 혁신도시의 공공기관 배분에 공주시가 절대 소외돼서는 안 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충남도의회 제공)

그는 또 “혁신도시 특별법은 공공기관 이전 시 지역과 이전기관의 특수성이 인정될 경우 관련 협의와 심의를 거쳐 개별 이전을 인정하고 있다”며 “(단순히) 공주·부여에 대한 역사문화 관련 공공기관 유치 발언에 그쳐서는 안 될 것”이라고 말했다.

임 시의원은 “지난 8년간 세종시가 빨아들인 지역발전 역량을 생각한다면 이번 혁신도시의 공공기관 배분에 공주시가 절대 소외돼서는 안 된다”며 “세종시 출범으로 소외되고 상실감이 커진 공주시에 대한 강력한 대책이 제시돼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동안 양 지사는 혁신도시 지정으로 이전되는 공공기관의 내포신도시(홍성·예산) 집적 필요성을 강조하면서도 각 시·군 특성에 맞는 개별 공공기관 유치 노력에 대해서는 인정하겠다는 입장을 밝혀 왔다.

예를 들어 백제 왕도인 공주시와 부여군에는 역사문화 관련 공공기관을, 군사도시인 논산시와 계룡시에는 그에 걸맞는 공공기관을 유치할 필요가 있다는 것이다.

그러나 최 도의원과 임 시의원의 요구는 그 차원을 넘어, 가장 큰 피해를 입은 공주시에 대한 실질적인 대책을 제시하라는 것이어서 양 지사를 비롯한 도 지휘부에 상당한 압박으로 작용할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