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4개 군의회 "선거구 조정안 철회해야"
충남 4개 군의회 "선거구 조정안 철회해야"
13일 도청서 기자회견 갖고 "농촌주민 대표성 무시" 강력 반발
  • 김갑수 기자
  • 승인 2018.03.13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산군의회(의장 이상헌)와 서천군의회(의장 조남일), 청양군의회(의장 이기성), 태안군의회(의장 이용희)가 ‘충남도시군의원선거구획정위원회’의 조정안에 대해 강력 반발하고 나섰다.

[굿모닝충청 내포=김갑수 기자] 금산군의회(의장 이상헌)와 서천군의회(의장 조남일), 청양군의회(의장 이기성), 태안군의회(의장 이용희)가 ‘충남도시군의원선거구획정위원회’의 조정안에 대해 강력 반발하고 나섰다.

이들 의회에 따르면 조정안이 확정될 경우 기초의원 정수는 기존 169명에서 171명으로 2명 증원될 전망이다.

문제는 천안시의회 3명, 공주시의회 1명, 아산시의회 1명, 당진시의회 1명, 홍성군의회 1명 등 5개 시·군의회에 총 7명이 증원되는 반면 금산군의회 1명, 서천군의회 2명, 청양군의회 1명, 태안군의회 1명 등 4개 군의회는 5명이 감축될 예정이라는 것.

나머지 시·군의회의 정수는 변화가 없을 전망이다.

이에 4개 군의회 소속 의원들은 13일 오전 충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해당 조정안의 철회를 촉구했다.

이들은 결의문에서 “도시화된 지역에만 유리한 산정 기준”이라며 “조정안을 철회하지 않을 경우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강력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농촌지역만 의석을 감소시킨 것은 심각한 농촌주민 대표성 무시가 아닐 수 없다”며 “단순히 인구수 위주의 산정 기준으로 의원정수에 영향을 끼치는 근시안적인 조정안은 지방자치의 본질을 흐릴 수 있는 매우 위험한 결정”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계속해서 “지역대표성을 가진 의원 선거구는 인구등가성과 함께 면적등가성을 고려”해야 한다며 “우리들의 의지가 관철되지 않는다면 모든 법적 책임과 이에 따른 정신적 피해를 보상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