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살 의붓아들 살해... 천안 계모 징역 25년 확정
9살 의붓아들 살해... 천안 계모 징역 25년 확정
  • 최고나 기자
  • 승인 2021.05.11 15: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굿모닝충청DB
사진=굿모닝충청DB

[굿모닝충청 최고나 기자] 자신의 의붓아들을 여행용 가방에 넣어 숨지게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40대 계모 성 씨에게 재판부가 징역 25년형을 확정했다.

11일 대법원 3(주심 이동원 대법관)는 살인 및 특수상해 등 혐의로 기소된 계모 성 씨(41)에 대한 상고심에서 징역 25년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원심 재판부는 학대가 지속되면 아이가 사망할 수 있다는 것을 피고인도 인지할 수 있었다”, 일반적인 사람이라면 상상도 못 할 정도의 악랄하고 잔인하게 학대해 결국 죽음에 이르렀다고 양형 이유를 밝힌 바 있다.

성 씨는 지난해 61일 천안시 서북구 백석동 한 아파트에서 당시 9세였던 의붓아들을 여행용 가방에 7시간 동안 감금하고 밟아 숨지게 한 혐의로 재판을 받아왔다.

지난 629일 기소된 성 씨는 살인의 고의가 없었다라며 아동학대치사죄를 적용해달라고 주장해왔으나 결국 살인 혐의가 인정됐다.

성 씨는 1심에서 징역 22년이 선고됐으나, 항소심에서 징역 25년으로 형량이 올라갔다. 검찰은 1심에 이어 항소심에서도 무기징역을 구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