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김주대의 '천기누설'...2022학년도 대입수능 예상문제 '유출'
〈속보〉 김주대의 '천기누설'...2022학년도 대입수능 예상문제 '유출'
  • 정문영 기자
  • 승인 2021.05.14 1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공수처가 '1호 사건'을 조희연 서울시교욱감으로 선정하자,
〈최근 공수처와 검찰의 해괴망측한 작태를 두고 "촛불집회로 공들여 쑨 죽을 개에게 바친 꼴"이라는 원성이 들끓는 가운데, 김주대 시인은 14일 박근혜 국정농단 비판 촛불집회가 한창이던 2016년 11월 자신이 그렸던 그림 한 점을 페이스북에 올리고는 깊은 장탄식을 내뱉었다. 사진=페이스북/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김주대 시인이 '천벌'을 각오하고 초특급 천기누설에 나선 것일까?

2022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얘상문제를 사전 유출한 것이다. 4교시에 치르는 사회탐구 영역 중 (정치와 법)에 나오는 시험문제 2개다. 하지만 질문내용을 살펴보면, 과거 기출문제와는 전혀 다르게 날카로운 풍자가 돋보이는 신경향의 유형을 '창작'해낸 것으로 보인다.

그는 14일 페이스북을 통해 〈2022 수능문제 예상〉을 언급하면서, 질문과 답변을 모두 한꺼번에 공개하는 친절함까지 보였다. 시험 문제는 '1호 수사'로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을 '엄선'한 공수처에 관한 내용과,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불법 출국금지 수사에 외압을 행사한 혐의로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을 재판에 넘긴 검찰에 관한 질문이다. 난이도는 결코 높지 않아 보인다.

이들 두 사건은 2021년 5월 14일 현재 대한민국에서 벌어지고 있는 이해불가의 황당무계하고 기상천외한 '실화'다.

그는 이날 "이런 게 국가기관이고 이런 것도 나라냐?"고 묻고는, "방방곡곡 무단히 빌~빌 돌아다는 게 좋다. 돌아와 뉴스를 보면 또 떠나고 싶..."이라며 어처구니 없는 현실에 차마 더이상 말을 잇지 못했다.

다음은 그가 작심하고 공개한 시험문제다.

〈김주대 시인이 14일 '천벌'을 각오하고 사전 유출해 파문이 일 것으로 보이는 '2022 수능문제 예상문제/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김주대 시인이 14일 '천벌'을 각오하고 사전 유출해 파문이 일 것으로 보이는 '2022 수능예상문제'/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