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태정 시장, 대전 제2생활치료센터 점검 “26일 개소, 병상 116개"
허태정 시장, 대전 제2생활치료센터 점검 “26일 개소, 병상 116개"
  • 윤지수 기자
  • 승인 2021.07.26 14: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번 점검은 생활치료센터로 개소에 앞서 지역 주민들의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한 것으로 장종태 서구청장, 관저동 주민자치위원장을 비롯한 주민 10여 명이 허 시장과 함께 시설현황을 살펴봤다. 대전시 제공 / 굿모닝충청 윤지수 기자
이번 점검은 생활치료센터로 개소에 앞서 지역 주민들의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한 것으로 장종태 서구청장, 관저동 주민자치위원장을 비롯한 주민 10여 명이 허 시장과 함께 시설현황을 살펴봤다. 대전시 제공 / 굿모닝충청 윤지수 기자

[굿모닝충청 윤지수 기자] 허태정 대전시장은 26일 관저동 한국발전인재개발원에 개소하는 코로나 19 경증환자 치료시설 ‘대전제2생활치료센터’ 를 방문해 준비상황을 점검했다.

이번 점검은 생활치료센터로 개소에 앞서 지역 주민들의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한 것으로 장종태 서구청장, 관저동 주민자치위원장을 비롯한 주민 10여 명이 허 시장과 함께 시설현황을 살펴봤다.

\지역주민들은 의료진의 경증환자 치료방법, 경찰서의 보안 및 안전관련 사항 등을 꼼꼼하게 확인했다. 특히 외부 감염이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한 운영을 당부했다.

또한 대전시를 비롯한 협력병원인 건양대병원 및 국방부, 대전경찰청, 소방본부 등 참여기관의 역할 분담 및 운영 시스템에 대해서도 점검했다.

제2생활치료센터는 인재개발원 생활관을 확진자 격리동과 운영요원 근무동으로 분리해 설치됐다.

CCTV 및 시건장치 보강을 통해 안전사고 예방조치도 강화했고 인재개발원 이용자 진출입로와 센터 진출입로를 차단벽으로 분리해 안전성도 확보했다.

관저동 한국발전인재개발원에 개소하는 코로나 19 경증환자 치료시설 ‘대전제2생활치료센터’. 대전시 제공 / 굿모닝충청 윤지수 기자
관저동 한국발전인재개발원에 개소하는 코로나 19 경증환자 치료시설 ‘대전제2생활치료센터’. 대전시 제공 / 굿모닝충청 윤지수 기자

허태정 대전시장은 “코로나19 확진자 급증으로 대전 확진자들이 지역의 병상이 부족해 타 지역에서 치료를 받고 있거나 집에서 대기하는 경우가 있다”며 “시설이용에 협조해준 관계자와 지역 주민께 감사드리고 체계적이고 엄격하게 생활치료센터를 운영해 주민들이 안심하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대전제2생활치료센터는 대전시, 대전경찰청, 대전소방본부 등이 운영에 참여하고 건양대병원이 협력병원으로 지정됐다. 환자병상 116개(2인실 53개, 1인실 10개)로 올 연말까지 운영될 계획이다.

한편, 대전시가 주관해 운영중인 생활치료센터는 지난 4월에 개소한 LH연구원(168병상)과 오늘 개소하는 한국발전인재개발원(116병상) 등 2개소다.

지역주민들은 의료진의 경증환자 치료방법, 경찰서의 보안 및 안전관련 사항 등을 꼼꼼하게 확인했다. 특히 외부 감염이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한 운영을 당부했다. 대전시 제공 / 굿모닝충청 윤지수 기자
지역주민들은 의료진의 경증환자 치료방법, 경찰서의 보안 및 안전관련 사항 등을 꼼꼼하게 확인했다. 특히 외부 감염이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한 운영을 당부했다. 대전시 제공 / 굿모닝충청 윤지수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