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쥴리의 남자들》… ”쥴리와의 사랑은 유죄! Yuji 아닌 Yujoy!”
《쥴리의 남자들》… ”쥴리와의 사랑은 유죄! Yuji 아닌 Yujoy!”
  • 정문영 기자
  • 승인 2021.07.29 02:18
  • 댓글 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도심에 있는 한 북카페 외벽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부인을 그린 듯한 그라피티(길거리 벽화)가 등장해 화제다. 사진=중앙일보/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서울 도심에 있는 한 북카페 외벽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부인을 그린 듯한 그라피티(길거리 벽화)가 등장해 화제다. 사진=중앙일보/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서울 도심에 있는 한 북카페 외벽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부인을 겨냥한 그라피티(길거리 벽화)가 등장해 화제다.

지난 6월 서울 종로구 관철동에서 오픈한 ‘홍길동 중고서점’ 건물 1층 외벽에 총 6점의 그림이 15m에 걸쳐 게시됐다. 첫번째 벽화에는 《쥴리의 남자들》이라는 제목와 함께 ‘2000 아무개 의사, 2005 조 회장, 2006 아무개 평검사, 2006 양검사, 2007 BM 대표, 2008 김 아나운서, 2009 윤서방 검사’라는 문구가 줄줄이 적혀 있다. 두 번째는 〈쥴리의 꿈! 영부인의 꿈!〉이라는 문구와 함께 금발 여성의 얼굴이 나타난다.

쥴리’는 대선에 출마한 윤 전 총장 부인 김건희 씨를 부르는 별명으로 항간에 전해진 가운데, 김씨가 최근 〈뉴스버스〉와의 인터뷰에서 “쥴리를 할래도 쥴리를 할 시간이 없어요”라고 직접 해명하면서 일반에 본격적으로 알려지기 시작한 이름이다.

〈중앙일보〉는 28일 “이 벽화는 서점의 대표이자 건물주인 A씨의 지시로 그려진 것으로 보인다”고 서점 직원의 말을 인용해 전했다.

이를 두고 한 네티즌은 “쥴리와의 사랑은 유죄! 응? Yuji 아니고 Yujoy!”라는 글을 자신의 페이스북에 적었다.

지난 6월 서울 종로구 관철동에서 오픈한 ‘홍길동 중고서점’ 건물 1층 외벽에 총 6점의 그림이 15m에 걸쳐 게시됐다. 사진=중앙일보/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지난 6월 서울 종로구 관철동에서 오픈한 ‘홍길동 중고서점’ 건물 1층 외벽에 총 6점의 그림이 15m에 걸쳐 게시됐다. 사진=중앙일보/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충청 2021-08-03 23:07:56
정문영 기자님, 창피하니까 이런 더러운 기사는 올리지 마세요. 신문사 이름에 충청은 빼던가요.

나홍진 2021-07-29 11:39:05
역겹네 저딴짓하는거 ㅎㅎㅎ 송영길이 베트남에서 어린 소녀들 아래 털 이빨로 뽑는 그림도 좀 그려주지

라파엘 2021-07-29 08:24:22
기자 신났어?? 이게 화제야?

정일 2021-07-29 08:10:07
4명인줄 알았는데.. 5명?? ㅠㅠ.. 1명이면 그럴수도 했는데..

김삿갓 2021-07-29 07:34:13
재밌어서 "쥴리의 남자들"로 기사 검색해봤더니 보수 신문들 위주로 기사가 뜨던데... 윤 끝장났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