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경영 “〈열린공감TV〉 보도… 그보다 더 투명한 취재는 없다”
최경영 “〈열린공감TV〉 보도… 그보다 더 투명한 취재는 없다”
  • 정문영 기자
  • 승인 2021.07.31 12:48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경영 KBS 기자는 31일 최근 취재윤리를 벗어난 명백한 불법적인 취재라는 이유로 유튜브 채널 '열린공감TV'가 형사고발 당한 것과 관련,
최경영 KBS 기자는 31일 최근 취재윤리를 벗어난 명백한 불법적인 취재라는 이유로 유튜브 채널 '열린공감TV'가 형사고발 당한 것과 관련, "탐사보도 해보지도 않고 시원한데 앉아서 받아만 써본 기자들이나 그런 기자 출신의 정치인들은 잘 모르겠지만, 그렇게 투명하게 취재 과정(찜찜한 부분)까지 공개했던 방송이 있었는지 돌이켜 생각해보라”고 꼬집었다. 사진=열린공감TV/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최근 〈열린공감TV〉를 상대로 ‘주거침입과 패륜적 취재'를 통한 명예훼손 등의 혐의를 물어 윤석열 전 검찰총장 캠프와 양재택 전 검사가 형사고발하는 등 법적 조치에 들어갔다. 취재윤리를 벗어난 명백한 불법적인 취재라는 점을 꼬투리 삼았다.

하지만 탐사보도 전문 〈뉴스타파〉 출신의 최경영 KBS 기자는 31일 “실천적 윤리에 대해 고민하지 않고 명목적 윤리만 부르짖는 자. 그는 윤리를 실천하지 않고 싶은 위선적인 사람”이라며 “탐사보도 해보지도 않고 시원한데 앉아서 받아만 써본 기자들이나, 그런 기자 출신의 정치인들은 잘 모르겠지만...”이라고 꼬집었다.

그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그런 일은 다반사다. 합법적으로 개인주택에 들어가는 방법은 없다”라며 “그런 취재는 정공법으로 접근하면 무조건 꽝 난다”고 일반적 취재현실을 털어놓았다.

이어 “다만 그런 취재의 방식과 그 과정을 모두 영상에 담아 그걸 보도 내용에 다 공개했던 적이 있는지, 그렇게 투명하게 취재 과정(찜찜한 부분)까지 공개했던 방송이 있었는지 돌이켜 생각해보라”라며 “방송사가 인터뷰를 하고도 인터뷰 전문도 안 싣는 언론사들이 다반사”라고 회초리를 들었다.

앞서 〈열린공감TV〉는 27일 양 전 검사 모친과의 인터뷰를 통해 “양 전 검사가 윤 전 총장 부인 김건희 씨와 불륜 동거한 사실이 확인됐다”며 “김씨의 모친 최모씨가 아크로비스타 아파트는 물론 경기도 남양주시 팔당댐 부근 소재 양모 변호사 모친의 주택도 근저당을 잡아 빼돌리려 한 적도 있었다”고 보도했다.

하지만 매체는 이날 인터뷰 과정에서 명함까지 보여주는 등 기자 신분임을 분명히 밝혔고, 취재 후에는 양 전 검사 모친이 배웅까지 하는 등 취재 과정을 낱낱이 공개한 바 있다.

이에 방송인 김용민 PD는 “’왜 나를 기만했는가? 나가라! 그리고 내 말을 보도하지 말라!’고 했다면 그 이전까지의 취재는 땅에 묻어야 하겠지만, 배웅까지 나왔다면 〈열린공감TV〉의 취재는 전혀 문제가 없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귀염이 2021-08-10 10:16:36
어제 열린공감TV를 보며 조금 과하다 생각되는 부분들도 귀에 거슬리긴 했지만 저 취재는 결코 잘못된 게 없었다고 생각합니다. 본질은 부정한 방법으로 부를 축적한 것, 국가권력을 이용해먹은 사람에 대한 것이지요. 쥴리가 중요한 것이 아니라 쥴리를 활용해서 무엇을 얻었는가 입니다. 아슬아슬한 방송이긴 하지만 요즘 들어 가장 필요한 방송이란 생각이 듭니다. 이낙연 취재도 마찬가지고요.

이일민 2021-07-31 15:34:17
은순아 경영씨에게 배워라. 나이는 더 쳐먹었는데 하는 짓은 어쩜 몽땅 똥개 짓이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