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충남도, 보령선 등 3개 사업 예타 면제 신청
    충남도, 보령선 등 3개 사업 예타 면제 신청
    수도권전철 독립기념관 연장,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포함…국가균형발전위원회 선정 예정
    • 김갑수 기자
    • 승인 2018.11.13 13: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도가 보령선(충청산업문화철도)과 수도권전철 독립기념관 연장,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이렇게 3건에 대한 예비타당성조사(예타) 면제를 정부에 요청하기로 했다. (충남도 제공: 보령선)
    충남도가 보령선(충청산업문화철도)과 수도권전철 독립기념관 연장,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이렇게 3건에 대한 예비타당성조사(예타) 면제를 정부에 요청하기로 했다. (충남도 제공: 보령선)

    [굿모닝충청 내포=김갑수 기자] 충남도가 보령선(충청산업문화철도)과 수도권전철 독립기념관 연장,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이렇게 3건에 대한 예비타당성조사(예타) 면제를 정부에 요청하기로 했다.

    ‘예타’란 총사업비 500억 원 이상, 국고지원 규모 300억 원 이상인 신규 사업의 타당성을 분석하기 위한 것으로, 비용 편익 분석(B/C) 결과 1 이상이 나오지 않을 경우 사업을 추진할 수 없고 진행 시간도 많이 걸려 걸림돌로 작용해 왔다.

    앞서 국가균형발전위원회(위원회)는 지역경제 파급효과가 큰 사업을 선정, 예타 면제 등 신속하게 지원하는 방안을 강구하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도는 지난 2일부터 위원회의 가이드라인과 대통령 공약, 행정 절차 추진 상황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도 단독 과제 2건(보령선, 수도권전철 독립기념관 연장)과 충남‧충북‧경북 공통과제 1건(중부권 동서횡단철도)을 예타 면제 신청 대상사업으로 최종 확정한 것으로 확인됐다.

    그 내용을 살펴보면 보령선은 보령에서 세종(조치원)까지 89.2km를 연결하는 단선전철 사업으로, 총 1조8760억 원이 투입될 전망이다.

    보령선이 개통될 경우 철도 소외지역인 공주, 부여, 청양의 접근성이 크게 개선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지난 2016년 제3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2016년~2025년)에 반영됐으며,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 공약에도 포함된 상태다.

    현재 사전타당성조사를 위한 정부예산 2억5000만 원이 내년도 정부예산에 반영된 것으로 전해졌다.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사업은 서산 대산에서 충북 청주를 거쳐 경북 울진까지 330km를 연결하는 것으로, 기존 철도 활용 시 4조7824억 원이 소요될 전망이다. (충남도 제공)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사업은 서산 대산에서 충북 청주를 거쳐 경북 울진까지 330km를 연결하는 것으로, 기존 철도 활용 시 4조7824억 원이 소요될 전망이다. (충남도 제공)

    양승조 지사의 국회의원 시절 대표 공약인 수도권전철 독립기념관 연장 사업은 천안역에서 독립기념관까지 8km를 전철로 연결하는 것이 골자다.

    독립기념관 방문객을 늘림으로써 민족정신 함양과 올바른 국가관을 정립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것이다.

    계속해서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사업은 서산 대산에서 충북 청주를 거쳐 경북 울진까지 330km를 연결하는 것으로, 기존 철도 활용 시 4조7824억 원이 소요될 전망이다.

    도 관계자는 “반드시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사업을 중심으로 예타 면제를 신청했다”며 “최종 선정 여부는 위원회에서 결정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