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태정 “대전 트램 통해 원도심 활성화 모색하라”
허태정 “대전 트램 통해 원도심 활성화 모색하라”
8일 확대간부회의서 “교통 기능 벗어나 도시재생 역할로 활용돼야”
“도시재생 전문가 등도 추진단에 포함시켜야”…아시안게임 공동유치 언급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9.02.08 13:24
  • 댓글 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태정 대전시장이 8일 옛 충남도청 대회의실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이츠대전tv 페이스북 생중계 화면 캡쳐
허태정 대전시장이 8일 옛 충남도청 대회의실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이츠대전tv 페이스북 생중계 화면 캡쳐

[굿모닝충청 이정민 기자] 허태정 대전시장이 도시철도 2호선 트램 건설 효과를 주문했다. 

허태정 시장은 8일 옛 충남도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를 통해 “트램이 단순한 교통 기능 논리에서 벗어나 도시재생과 원도심 경제를 활성화시키는 역할로 인식‧활용될 수 있도록 계획을 잘 만들어달라”고 지시했다.

이를 위해 “앞으로 트램건설추진단(가칭)에 교통전문가뿐만 아니라 도시재생 및 마을공동체 전문가를 포함시켜 다양한 목소리가 반영될 수 있도록 해달라”며 “트램은 대중교통 체계 바꾸고 원도심을 발전시키며 도시경쟁력을 높일 수단”이라고 강조했다. 

또 트램에 대한 시민 인식 변화를 시 간부 공무원과 산하기관장에게 당부했다. 

그는 “트램을 우려하는 기사들이 많이 나오는데 이는 이해부족과 입장의 차이”라며 “대전시가 이를 바꿔야한다. 트램 홍보를 대변인실에 국한하지 말고 모든 기관에서 새로운 비전을 만들 수 있도록 함께 해달라”고 제안했다. 

허 시장은 4차 산업혁명 특별시 조성 및 2030 하계 아시안게임 충청권 공동유치에 대한 주문도 잊지 않았다.

허 시장은 “대전을 4차 산업 혁명 거점 지역으로 만들겠다는 문재인 대통령의 의지가 헛되지 않게 각 부서에서 사업을 잘 진행해달라”며 “대전은 1993년 대전엑스포 이후 이렇다 할 세계적인 행사가 없었다. 4개 시도가 연합해 아시안게임을 유치하는 만큼 철저한 준비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오종순 2019-02-08 18:11:56
대전 트램 설치 서둘러야한는 이유..
선진국 유럽과 호주도 경험한 사례가 있다..
트램설치후 도로에 차량이 현저히 줄어들어 미세먼지 없는 청정한 관광도시 만들었다.
트램으로인해 소외되는 시민이나 상대적으로 이익이적은 이익단체 주변 경쟁도시의 반대가 불을보듯 뻔하다고한다
이제 개인이나 이익단체의 이기심은 버리고 대전 미래를 위해 트램으로 하나될때다..
대전도 사람들이 많이 찾는 관광도시 만들자..

오종순 2019-02-08 16:44:17
대전 트램설치후 미세먼지 없는 관광지역된다
빨리 설치 부탁 드립니다..

김형식 2019-02-08 16:21:13
허시장!!
메머드급호텔과
메머드급리조트먼저 유치시키고 아시안게임 노려봐야할것같네요
무조건 유치만시켜노으면 뒷감당어떻게
하려합니까
외국관광객 가족단위관광객 민박합니까??
인프라부터 조성하고 욕심내셔야될듯
대전에 가족과관광을가면 잘곳이없어요
4인가족 부부아들1딸1면 방3개잡아야
할텐데 어디서 잘까요??
리조트하나 워터파크하나 조성좀합시다

지화자 2019-02-08 16:07:46
정류장은 원안대로 갑시다,물론 아쉬운점 없지않으나 꼬불꼬불 가다서고 가다서고 제기능 못할뿐아니라 이쪽저쪽 민원에 끌려다니다 10년 또 지나가유!

박은규 2019-02-08 15:53:56
대전트램 착공만한다면 대박..
선진국 유럽과 호주도 경험한 사례가 있다
트램 설치후 도로에 차량이 현저히 줄어 미세먼지 없는 청정지역이 됐다
트램으로인해 소외되는 지역이나 이익단체 주변 경쟁도시의 반대가 심할건 불을보듯 뻔하다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