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국 성토대회 방불케 한 자유한국당 장외집회
    조국 성토대회 방불케 한 자유한국당 장외집회
    나경원 원내대표, 조국 임명 반대 속내 드러내
    • 지유석
    • 승인 2019.08.24 16: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이 24일 오후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문재인 정부 규탄 장외집회를 열었다. 이날 집회는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성토대회를 방불케 했다. ⓒ 굿모닝충청 = 지유석 기자
    자유한국당이 24일 오후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문재인 정부 규탄 장외집회를 열었다. 이날 집회는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성토대회를 방불케 했다. ⓒ 굿모닝충청 = 지유석 기자

    [굿모닝충청 지유석 기자] 자유한국당이 24일 오후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문재인 정부 규탄 장외집회를 열었다. 한국당은 이 자리에서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임명을 반대하는 뜻을 분명히 했다. 

    이날 장외집회는 조국 후보자 성토대회를 방불케했다. 집회에 참여한 한국당 당원들은 '조로남불'이란 구호가 적힌 손팻말을 들고 '조국 사퇴'를 외쳤다. '내가 하면 로맨스, 남이 하면 불륜'이란 뜻의 '내로남불'에 조 후보자를 빗댄 것이다. 

    자유한국당이 24일 오후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문재인 정부 규탄 장외집회를 열었다. 이날 집회는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성토대회를 방불케 했다. ⓒ 굿모닝충청 = 지유석 기자
    자유한국당이 24일 오후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문재인 정부 규탄 장외집회를 열었다. 이날 집회는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성토대회를 방불케 했다. ⓒ 굿모닝충청 = 지유석 기자

    나경원 원내대표는 조국 후보자가 검찰 수사를 받아야 한다고 날을 세웠다. 나 원내대표는 더불어민주당이 내놓은 국민청문회 제안도 일축했다. 한국당도 이날 전희경 대변인 명의의 논평에서 "시시각각 터져나오는 비리와 부정, 불법의 홍수를 보면서 국민들의 검증은 이미 끝난지 오래"라고 거부입장을 분명히 했다. 

    나 원내대표는 화살을 문재인 정부에 돌렸다. 나 원내대표는 “(문재인 정부가) 조국을 그들은 왜 끝까지 데리고 가려고 하나. 바로 조국을 통해 그들이 원하는 사법 장악을 확실히 하겠다는 것이다. 막아야 되지 않겠냐”고 주장했다. 

    이어 “지금 이 정권은 신독재의 길로 가고 있다. 정권잡고 나서 적폐청산만 외치다가 사법부를, 방송을 장악하고 마지막으로 선거법을 고쳐 장기집권을 하려고 한다”는 말도 했다. 

    청와대가 조국 전 민정수석을 법무부장관 후보자로 낙점하면서, 문재인 대통령이 사법개혁에 조 후보자가 적격이라는 지적이 있었다. 

    이와 관련 최진봉 성공회대 교수는 조 후보자 임명 직후인 9일 YTN <나이트포커스>에 출연해 "대통령이 국정철학을 실행하기 위해서는 불가피하게 조국 수석을 임명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자유한국당이 24일 오후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문재인 정부 규탄 장외집회를 열었다. 이날 집회는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성토대회를 방불케 했다. ⓒ 굿모닝충청 = 지유석 기자
    자유한국당이 24일 오후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문재인 정부 규탄 장외집회를 열었다. 이날 집회는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성토대회를 방불케 했다. ⓒ 굿모닝충청 = 지유석 기자

    이런 이유로 한국당, 바른비래당 등 보수 야당은 조 후보자의 법무부장관 임명에 반대해왔다. 따라서 나 원내대표의 장외집회 발언은 조 후보자에 반대하는 한국당의 속내를 드러낸 셈이다. 

    황교안 대표도 조국 후보자 비판에 가세했다. 황 대표는 "이 정부는 거짓말 정부다. 한 가지 예만 들겠다. 조국이다"며 "입으로는 공정과 정의를 얘기하면서 뒤로는 불법과 나쁜 관행을 따라 자기 이익을 챙겼다. 우리 국민들은 속았다"고 비판했다. 

    자유한국당이 24일 오후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문재인 정부 규탄 장외집회를 열었다. 이날 집회는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성토대회를 방불케 했다. ⓒ 굿모닝충청 = 지유석 기자
    자유한국당이 24일 오후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문재인 정부 규탄 장외집회를 열었다. 이날 집회는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성토대회를 방불케 했다. ⓒ 굿모닝충청 = 지유석 기자

    황 대표는 보수 통합의지도 드러냈다. 황 대표는 "우리가 20번 총선 중 세 번 졌는데 왜 졌나. 분열 때문에 졌다"며 "자유우파 통합을 위해 저를 내려놓겠다"고 선언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