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차기 총리 김진표 유력?... 종교시민사회단체·여론 반발 거세
    차기 총리 김진표 유력?... 종교시민사회단체·여론 반발 거세
    청 인사청문회·경제챙기기 포석...소셜미디어 '부글부글'
    • 지유석 기자
    • 승인 2019.11.29 13: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차기 총리로 민주당 김진표 의원이 급부상하고 있다. 이러자 SNS 상에선 비난 여론이 들끓고 있다. ⓒ MBC / 굿모닝충청 = 지유석 기자
    차기 총리로 민주당 김진표 의원이 급부상하고 있다. 이러자 SNS 상에선 비난 여론이 들끓고 있다. ⓒ MBC / 굿모닝충청 = 지유석 기자

    [굿모닝충청 지유석 기자] 더불어민주당 김진표 의원의 총리 지명이 유력하다는 보도가 나왔다.

    <연합뉴스>는 29일 "청와대는 내주 역대 최장수 총리 기록을 이어가고 있는 이낙연 총리의 교체를 공식화할 것으로 보인다. 후임으로는 김 의원이 낙점된 것으로 알려졌다"고 여권관계자들의 말을 인용해 보도했다. 

    김 의원의 총리 지명은 거센 후폭풍을 불러올 전망이다. 김 의원은 참여정부 시절 경제부총리, 사회부총리를 차례로 역임했고, 경제 전문가란 평가를 받고 있다. 청와대가 김 의원을 기용하려는 이유도 '경제 챙기기'란 분석이다. 

    인사청문회는 또 다른 변수다. 조국 전 법무부장관 논란 이후 인사청문회 문턱이 높아졌다. 총리의 경우 임명동의안은 국회 표결 처리된다. 역대 인사청문회에서 현역 의원이 ‘프리미엄’을 누렸음을 감안해 볼 때, 4선인 김 의원은 비교적 무난하게 국회 문턱을 넘을 전망이다. 

    그러나 종교시민사회단체와 여론은 부정적 반응을 보였다. 문재인 정부 지지층 역시 이탈할 가능성이 없지 않다. 

    종교시민사회단체는 김 의원이 보수 대형교회의 입장을 대변해 종교인과세 유예에 앞장섰다며 반대 입장을 냈다.  

    종교투명성센터는 27일 논평을 통해 "김 의원은 지금의 종교인과세법을 누더기로 만든 장본인이고 그 공으로 개신교계로부터 뜨거운 박수를 받으며 표창장까지 받은 바 있다"며 "(김 의원이) 종교인과세법을 무력화시킨 공적 1호임이 자명한바, 차기 국무총리지명에 대한 기대감을 표할 상황이 아니라, 다음 총선에서 낙선대상에 될 것을 걱정해야 할 상황"이라고 비판했다. 

    소셜미디어에선 김 총리 지명에 반대하는 게시글이 속속 올라오고 있다. 트위터 아이디 '@km*****'는 "문재인 대통령의 두 번째 인사실책, 내년 총선서 민주당 지지자의 20% 민심은 떠날 것"이라고 적었고, '@iam****'도 "김진표 (의원이) 총리에 지명되는 순간 민주-진보세력 등돌릴 것"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공석인 법무부장관 후보로 추 의원이 막바지 검증을 받고 있다고 <연합뉴스>는 전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