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속보] 경찰, S여중 부장교사 성추행 의혹 ‘수사 착수’
    [속보] 경찰, S여중 부장교사 성추행 의혹 ‘수사 착수’
    피해자 진술 확보 및 교육청 전수조사 요청 검토
    • 최수지 기자
    • 승인 2020.01.28 15:05
    • 댓글 2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사진=게티이미지뱅크/굿모닝충청=최수지 기자)
    경찰(사진=게티이미지뱅크/굿모닝충청=최수지 기자)

    [굿모닝충청 최수지 기자] 경찰이 성추행 은폐 의혹이 일고 있는 대전 S중학교에 대해 전격 수사에 착수했다.

    28일 대전중부경찰서는 학생에 대한 교사 성추행 사건을 은폐한 S여중 관련 피해자 및 목격자 진술을 확보하고, 사실관계 조사에 착수했다.

    S여중 성추행 은폐 사건은 부장교사 A씨가 2018년 미술 실기(신체 랩핑) 수업시간에 랩으로 학생들의 다리와 팔, 가슴 등을 감싸는 과정에서 성추행이 벌어졌고, 학교 측이 대전교육청과 경찰에 신고와 보고 과정 없이 무마·은폐했다는 주장이다. 

    해당 사건이 알려지자 SNS상에는 관련 트위터 등의 계정이 생기며 해시태그 운동까지 일고 있고, 각종 제보가 이어지는 등 논란이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수사에 착수한 경찰은 당시 미술 시간에 벌어진 일과 관련 피해자 진술을 확보하는 한편 목격자 진술 등을 확보해 사실관계 입증에 주력하겠다는 입장이다.

    또 트위터 등 SNS에서 제기된 의혹에 대해서도 대전교육청에 전수조사 요청을 검토하는 등 구체적인 사건 경위를 파악할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트위터에 제기된 의혹에 대한 부분은 구체적인 내용이 특정돼야 수사를 진행할 수 있다”며 “피해 진술을 토대로 사건 경위에 대해 파악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2020-02-11 02:08:48
    학교는 배움의 현장이지 성추행을 당하는 공간이 아닙니다. 이번 계기로 가해 교사는 교직을 내려놓기를 바랍니다.

    . 2020-02-10 14:47:14
    어떻게 선생이라는 사람들이 이럴 수 있는지 정말 충격적이네요. 아이들이 안심하고 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반드시 강력하게 처벌을 내려 다시는 이런 일이 일어나지 못하도록 해주세요.

    2020-02-09 22:45:37
    반드시 처벌해 주십시오.

    2020-02-08 19:50:21
    저런넘들이 교사 한다고 앉아있다는 게 소름끼친다 진짜... 제대로 밝혀서 교사를 못하게 하거나 해야 됨 사람 쉽게 안 고쳐짐 밥줄을 끊어버려야돼 솜방망이 처벌하지마라 가해자가 아닌 피해자 편에 서라 진짜... 없는 인류애 다 떨어지게 생겼네

    . 2020-02-08 14:26:20
    용기내준 학생들에게 고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