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황희석 “‘부부일심동체’?...윤석열 처 주가조작 의혹부터 살펴보자”
    황희석 “‘부부일심동체’?...윤석열 처 주가조작 의혹부터 살펴보자”
    • 정문영 기자
    • 승인 2020.07.02 23:19
    • 댓글 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열린민주당 황희석 최고위원은 2일 '부부일심동체'라는 생뚱맞은 논리로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낙마를 주도했던 윤석열 검찰총장을 향해 '부부일심동체'라는 같은 논리를 들이대며 부인 김건희 씨의 주가조작에 대한 본격 수사를 요구하고 나섰다. 사진=뉴스타파/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열린민주당 황희석 최고위원은 2일 '부부일심동체'라는 생뚱맞은 논리로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낙마를 주도했던 윤석열 검찰총장을 향해 '부부일심동체'라는 같은 논리를 들이대며 부인 김건희 씨의 주가조작 수사를 본격화해야 한다고 되치고 나섰다. 사진=뉴스타파/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부부일심동체이니 정경심 교수가 사모펀드 관련해서 문제가 있다면, 그건 곧 조국 장관의 문제이기도 하다는 주장이었다. 그러면서 강한 어조로 ‘조국 전 장관을 낙마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박상기 전 법무부 장관은 2일 보도된 〈뉴스타파〉와의 인터뷰에서 이렇게 말했다. ‘부부일심동체’라는 생뚱맞은 논리를 앞세워 조 전 법무부 장관의 낙마가 불가피하다는 발칙한 주장을 윤석열 검찰총장이 펼친 것이다.

    열린민주당 황희석 최고위원이 이를 패러디 해 윤 검찰총장에게 비판을 날을 세웠다.

    그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조 장관 수사할 땐 윤 총장이 ‘부부일심동체’라고 했다고 한다”면서 “부끄러운줄 알아야지!”라고 들입다 후려갈겼다.

    그리고는 “이제 이동재-한동훈 문제는 수사와 감찰에 맡겨두고, 윤 총장 처의 주가조작 의혹부터 살펴보자”라고 불을 지폈다.

    ‘부부일심동체’라는 논리를 앞세워 가뜩이나 숱한 부조리 의혹을 받고 있는 윤 총장 부인 김건희 씨에 대해 ‘조국 수사’에서와 같이 이 잡듯 탈탈 터는 먼지떨이 수사를 본격화해야 한다고 반박한 것이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사리 2020-07-03 07:06:07
    윤석렬의 선택적수사,기소에 신물이 납니다.
    처,장모,한동훈등 측근 감싸기 그만하고 공수처 수사 받을 준비나 하기를.

    2020-07-03 06:47:40

    힁희석 주장이 사실이라도 2020-07-03 06:28:22
    어니언조 일가가 무죄가 될 수 없어 오히려 조국이 윤석열과 동급이라는 거지

    나를 위하여 2020-07-03 00:00:35
    열린민주당 파이팅!!!!

    아주 웃긴다 2020-07-02 23:47:47
    윤석열을 왜 조사해야 하는데? 조국일가 죄가 사실로 나올 까봐 두려워서 윤석열을 악마화 하려는거 아니야?
    황희석씨 솔직히 말해라! 조국일가 수사 하지 말라고!
    조국은 사법개혁의 적임자가 아니라 처벌 대상자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