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진혜원 “야만화된 한국 검찰 제도, 마무리될 때가 됐습니다”
    진혜원 “야만화된 한국 검찰 제도, 마무리될 때가 됐습니다”
    • 정문영 기자
    • 승인 2020.07.29 20:03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지검 진혜원 부부장검사는 29일 페이스북을 통해 “야만화된 한국 검찰 제도도 마무리될 때가 됐다”고 소리쳤다./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대구지검 진혜원 부부장검사는 29일 페이스북을 통해 “야만화된 한국 검찰 제도도 마무리될 때가 됐다”고 소리쳤다./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한동훈 검사의 핸드폰 압수수색 과정에서 수사팀장과 몸싸움이 벌어진 29일은 검찰 제도의 야만성을 드러낸 '한국 검찰 치욕의 날'로 기록될 것 같다.

    대구지검 진혜원 부부장검사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야만화된 한국 검찰 제도도 마무리될 때가 됐다”고 소리쳤다.

    그는 먼저 영국 출신의 세계적 작가 팀 노블(Tim Noble)과 수 웹스터(Sue Webster)가 1997년에 공동 작업한 ‘신종 야만인들(New Barbarians)’이라는 조각품을 선보였다.

    “원래 마담 투소 박물관에 전시할 오스트랄로피테쿠스 상을 제작해 달라는 요청을 받았는데, 여러 가지 의미를 담기 위해 제목을 '신종 야만인들'로 붙였다고 합니다.”

    그는 “시각적 충격을 완화하기 위해 신체의 일부는 나뭇잎과 인조모피로 가렸다”며 “(그런데) 제목이 의미심장하다”고 운을 뗐다.

    “공직자의 집을 압수수색한다고 hox 변종들에게 주소와 시간을 알려주고, 짜장면(한식?)까지 주문해서 먹는 등 문명국가의 공권력이 가져야 할 품격과 준법의식에 야만적 타격을 가해놓고, 막상 자기들이 당하는 상황이 되니 상당히 시끄럽네요.”

    이어 “야만인들의 행위 때문에 공권력의 남용을 방지하는 제도를 설립하기 위해 분투해 온 것이 프랑스혁명 이후 세계의 역사였다”고 상기시켰다.

    그리고 한국 검찰제도의 야만성을 꼬집은 뒤, “야인이 사이 좋게 어디론가 걸어갑니다. ㅋ”라고 덧붙였다.

    이미 오래전부터 허구헌 날 비판의 도마 위에 단골로 인용되는 고위직 검사 두 사람을 겨냥해, 질박하면서도 신랄하게 풍자한 것으로 보인다. 수많은 댓글 중 '윤스트랄로 한테쿠스'라고 이름 붙인 게시글이 장원으로 선정됐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tacakr 2020-07-29 22:31:33
    평상시에는 사람의 가치를 발견하기 힘들지요~~
    위기에 비로소 진주는 빛을 내는 법이라더니
    여기 한 분 또 나오셨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