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국, 국대떡볶이 김상현 고소…”말이 씨앗?…가루가 될 순간 ‘성큼’”
    조국, 국대떡볶이 김상현 고소…”말이 씨앗?…가루가 될 순간 ‘성큼’”
    • 정문영 기자
    • 승인 2020.08.02 14:11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루 음식을 만들어 파는 '국대떡볶이'를 운영하는 김상현 대표에게 자신의 공언대로, ‘가루’가 될 순간이 성큼 다가오는 분위기다./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가루 음식을 만들어 파는 '국대떡볶이'를 운영하는 김상현 대표에게 자신의 공언대로, ‘가루’가 될 순간이 성큼 다가오는 것일까?/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일이 더 커졌으면 좋겠다. '#문재인은공산주의자 #코링크는조국꺼'라는 메세지가 더욱 퍼졌으면 좋겠다. 저는 가루가 될 준비가 되어 있다. 얼마든지 덤벼라.”

    지난해 9월 24일 분식 프랜차이즈 ‘국대떡볶이’의 김상현 대표(사진)가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이다. 당시 문재인 대통령과 조국 법무장관을 공개 비판하며 “저와 제 가정은 내 나라, 내 땅에서 싸우다 죽을 것”이라고 했던 그는, 문 대통령과 조 전 법무부 장관 지지자들과 가루가 되더라도 물러서지 않고 끝까지 싸우겠다는 ‘사즉생(死卽生)의 각오’를 다진 바 있다.

    조 전 법무부 장관이 1일 김 대표를 허위사실적시 명예훼손으로 형사고소하고 고소인 조사를 마쳤다. “민사든 형사소송이든 많은 시간과 에너지가 소요되는 고단한 일이지만, 서두르지 않고 지치지 않으면서 ‘하나하나 따박따박’ 진행할 것”이라고 별렀던 조 전 장관이 계획대로 법적 조치를 취하고 있는 것이다.

    조 전 장관은 이날 페이스북에 다음과 같이 적었다.
    “김 대표는 2019.9.24. 자신의 페이스북에 ‘조국은 코링크를 통해서 중국 공산당의 돈과 도움을 받았다’라는 명백한 허위사실을 올렸습니다. 게다가 그는 ‘문재인은 공산주의자, 코링크는 조국꺼 라는 메세지가 더욱 퍼졌으면 좋겠다’, ‘확인이 안된 거라서 문제가 된다면 저를 고소하십시오. 감옥에 가야 한다면 기꺼이 가겠습니다’ 등의 글을 올렸는 바, 자신의 글이 확인되지 않은 사실임을 인지하고 있으면서 법을 조롱하였습니다. 유명 기업 대표의 이런 무책임한 행동은 법적 책임을 져야 합니다.”

    민정수석 시절 울산 사찰을 방문해 송철호 시장 지지를 부탁했다고 허위보도한 〈채널A〉 조영민, 〈TV조선〉 정민진 기자 등에 대한 고소에 이어, ‘따박따박’ 절차를 밟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가루 음식을 만들어 파는 사업체를 운영하는 김 대표에게 자신의 공언대로, 스스로 ‘가루’가 될 순간이 성큼 다가오는 듯한 분위기다.

    하지만 김 대표는 정작 이에 전혀 아랑곳하지 않은 채 여전히 조롱하는 눈치다. 그는 페이스북을 통해 "조국 교수가 저를 형사고소했다고 한다. 이 기회에 다시 한번 알려드린다. 문재인, 조국, 임종석은 공산주의자다"라고 오히려 비웃었다.

    이에 행동탐사전문 〈리포액트〉의 허재현 기자는 “잠시 잊고 있었다”며 “법의 힘으로 국대떡볶이 대표를 가루로 만들어야 한다”고 별렀다.

    다른 네티즌은 "모든 자유에는 책임이 따른다, 표현의 자유도 마찬가지다"라며 "창조주의 이름으로, 그리고 예수 그리스도의 분노로 이 사람이 떡볶이처럼 뻘건 불맛을 보게 되기를 소망한다"고 거들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 사건에 분노한 서울대 교수 일침 2020-08-02 18:45:02
    시민과 언론은 '공적 인물'에 대한 완벽한 정보를 가질 수 없다. 따라서 공인에 대한 검증 과정에서 부분적 허위가 있었음이 밝혀지더라도 법적 제재가 내려져서는 안된다.
    https://mobile.twitter.com/patriamea/status/340241307400298497

    편집과 망상에 사로잡힌 시민도, 쓰레기 같은 언론도 표현의 자유가 있다. 특히 공적 인물에 대해서는 제멋대로의 검증도, 야멸찬 야유와 조롱도 허용된다.
    https://mobile.twitter.com/patriamea/status/340242142503006208

    wildflower 2020-08-02 16:25:52
    못배운 사람도 아니고 회사 대표라는 사람이 사실이 아닌 것으로 사람을 욕보였으면
    당연히 책임을 져야지, 조금이나마 팩트체크도 안하고 사람 까는 사람들이 줄었으면 하내

    nubile 2020-08-02 16:22:51
    사실이 아닌 걸 마구 떠들어되며, 무슨 신념에 찬 정의의 투사라도 되는 양 날뛰던 사기꾼, 양아치를 '법'으로 심판할 수 있다는 걸 꼭 확인하고 싶었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