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성 원전 경제성 평가 조작 의혹' 백운규 전 산업부 장관 검찰 조사
'월성 원전 경제성 평가 조작 의혹' 백운규 전 산업부 장관 검찰 조사
  • 최수지 기자
  • 승인 2021.01.25 2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검찰청사(사진=회사DB/굿모닝충청=최수지 기자)
대전검찰청사(사진=회사DB/굿모닝충청=최수지 기자)

[굿모닝충청 최수지 기자] 월성 원전 1호기 경제성 평가 조작 의혹을 수사 중인 대전지검이 백운규 전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을 소환해 조사를 벌인 것으로 전해졌다.

25일 법조계에 따르면 대전지검 형사5부(이상현 부장검사)는 이날 오전 백 전 장관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에 나섰다.

백 전 장관은 한국수력원자력 월성 1호기 경제성 평가에 관여한 혐의를 받고 있다. 백 전 장관은 지난 2018년 감사원 감사 중 원전 관련 문건 530건을 삭제하는 등 감사를 방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산업부 공무원 3명에게 이를 직접 지시한 의혹도 추가로 받고 있다.

검찰은 백전장관의 구속여부등 신병처리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앞서 검찰은  월성 1호기 원전 자료 삭제에 관여한 혐의(공용전자기록 등 손상, 방실침입, 감사원법 위반 등)를 받고 있는 산업통상자원부 국장급 공무원 A(53)씨 등 2명을 구속기소하고, B씨를 불구속기소했다.

A씨 등은 감사원의 감사를 방해하기 위해 지난해 12월 1일 오후 11시께 산업통상자원부 사무실에 침입해 ‘월성 1호기 조기폐쇄 및 즉시 가동중단’과 관련한 문건 등 파일 530개를 삭제한 혐의 등을 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