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대통령의 '초특급 외교 참사'에 "국민들도 경악"
尹 대통령의 '초특급 외교 참사'에 "국민들도 경악"
- 민주당 오영환 “영상 확인하면서도 귀 의심하지 않을 수 없어”
- 대다수 언론, 보도는커녕 오로지 꽁꽁 '침묵'으로 일관
  • 이동우 기자
  • 승인 2022.09.22 13:37
  • 댓글 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대통령이 21일 미 의회와 바이든 미 대통령을 향해 비속어를 남발했다. 사진=MBC/굿모닝충청 이동우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21일 미 의회와 바이든 미 대통령을 향해 거친 비속어를 남발, 파문이 예상된다. 사진=MBC/굿모닝충청 이동우 기자〉

[굿모닝충청 이동우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미국 의회와 조 바이든 미 대통령에게 인신모욕적인 비속어를 남발하는 장면이 공개돼 외교적 파문이 예상된다.

윤 대통령은 21일(현지시각) 미국 뉴욕에서 열린 '글로벌 펀드 제7차 재정공약 회의' 참석 후, 행사장을 나오면서 “국회에서 이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은 쪽팔려서 어떡하나?”라고 말했다.

이 장면은 당시 윤 대통령을 취재 중이던 MBC 방송카메라에 고스란히 포착됐고, 이는 SNS를 타고 급속도로 확산됐다. 하지만 대다수 언론은 관련 보도는커녕, 꽁꽁 침묵으로 일관하고 있다.

요컨대, 바이든 대통령이 이날 감염병 퇴치를 위해 제출한 ‘글로벌 펀드’ 예산안을 미 의회가 통과시켜주지 않을 경우 바이든 정부가 난관에 부닥치게 될 상황을 상정해 말한 것으로 보인다.

가뜩이나 인플레 감축법(IRA)과 통화 스와프 체결 등 미국 측의 도움이 절실한 상황에서 미국 대통령과 의원들을 겨냥해 이같은 비속어를 남발한 셈이어서, 문제해결은커녕 되레 외교적 문제로 비화할 개연성을 배제하기 어렵게 됐다.

더불어민주당 김의겸 대변인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대통령이 각국 정상들이 모인 자리에서 이런 시장바닥 용어를 말했다는 것에 경악을 금할 수 없다”며 “대통령의 공식적인 사과”를 요청했다.

해당 영상을 접한 국민들도 충격에 빠졌다. 한 시민은 “검사 시절 버릇이 그대로 나온 것 아니겠느냐”며 “그래도 진짜 저런 정도로 막 나갈 줄은 미처 몰랐다”고 장탄식을 내뱉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지나가다 2022-09-23 07:51:44
하....윤석렬이 천잰데? ㅋㅋ 아니 이렇게 천조국하고 거리를 벌리네....이런 세계 동향 속에 이런식으로 개인적인 거리를 두다니...자의던 실수던 신의 한수다....ㅋ

윤두창 2022-09-22 16:22:24
저딴 것도 대통령이라고 ㅋㅋ

개딸딸리 2022-09-22 14:41:57
기사 삭제해라... 한장관한테 가족 모두 끌려가서 디져바야 알간?

임경준 2022-09-22 14:24:52
하루가 멀다하구 비리 무능에 외교참사 대한민국 국민들이 쪽팔린다 부끄럽다
누가 누구들 보고 쪽팔린다구 하냐 에효

  • 굿모닝충청(일반주간신문)
  • 대전광역시 서구 신갈마로 75-6 3층
  • 대표전화 : 042-389-0080
  • 팩스 : 042-389-008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광석
  • 법인명 : 굿모닝충청
  • 제호 : 굿모닝충청
  • 등록번호 : 대전 다 01283
  • 등록일 : 2012-07-01
  • 발행일 : 2012-07-01
  • 발행인 : 송광석
  • 편집인 : 황해동
  • 창간일 : 2012년 7월 1일
  • 굿모닝충청(인터넷신문)
  • 대전광역시 서구 신갈마로 75-6 3층
  • 대표전화 : 042-389-0087
  • 팩스 : 042-389-008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광석
  • 법인명 : 굿모닝충청
  • 제호 : 굿모닝충청
  • 등록번호 : 대전 아00326
  • 등록일 : 2019-02-26
  • 발행인 : 송광석
  • 편집인 : 황해동
  • 굿모닝충청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굿모닝충청.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mcc@goodmorningcc.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