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D. 2017.9.23 토 17:32

    굿모닝충청

    상단여백
    HOME 뉴스플러스 경제
    한샘대교 또 유찰…대전산단 재생사업 '적신호'지난 14일 사전심사 신청서 접수…산단 접근성 핵심 한샘대교 유찰에 차질 우려

    한샘대교 상상도.

    [굿모닝충청 이정민 기자] 대전산업단지 재생사업의 핵심인 일명 ‘한샘대교’ 공사가 또 다시 유찰됐다.

    이 공사를 발주한 대전시는 지난 14일 오후 6시까지 ‘대전산업단지 서측진입도로 건설공사’(일명 한샘대교) 공사의 사전 심사 신청서를 접수 받았지만, 컨소시엄을 구성한 계룡건설만이 단독 응찰, 경쟁구도가 형성되지 못해 유찰됐다.

    이번 유찰은 지난달 초에 이은 두 번 째이다.

    다른 건설업체가 이 공사에 관심을 보이지 않은 이유는 공정거래위원회의 입찰 담합 조사 영향과 지난 번 공고보다 공사비가 오르지 않은 점 등이 원인으로 풀이된다.

    한샘대교는 대전산업단지 접근성을 향상시켜주는 다리로 잇따른 유찰이 발생하자 대전산업단지 재생사업이 차질을 빗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대전산업단지까지의 길은 신탄진로 단 하나이기 때문에 접근성을 향상시켜주는 한샘대교가 입주기업들에겐 빛과 같은 존재이기 때문이다.

    대전시는 재공고를 낼 방침이지만, 계약 방식을 수의계약으로 변경할지 등을 두고 조달청과 협의한다는 입장이다.

    한편, 해당 공사의 추정금액은 약 413억 4159만원으로, 입찰방식은 기본설계 기술제안입찰제다.

    이정민 기자  jmpuhaha@goodmorningcc.com

    <저작권자 © 굿모닝충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