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서 중학교‧사업장 관련 등 11명 확진…누적 2627명
충북서 중학교‧사업장 관련 등 11명 확진…누적 2627명
청주 6명, 옥천 2명, 보은‧진천‧음성 각 1명 발생
  • 김수미 기자
  • 승인 2021.04.29 20: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백신 접종. 사진=청주시/굿모닝충청 김수미 기
코로나19 백신 접종. 사진=청주시/굿모닝충청 김수미 기

[굿모닝충청 김수미 기자] 충북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11명 발생했다.

29일 충북도에 따르면 청주 6명, 옥천 2명, 보은‧진천‧음성 각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청주에서는 흥덕구 모 사업장에서 일하는 외국인 근로자 3명(30~40대)이 확진됐다.

이들은 지난 18일 확진된 직원의 밀접 접촉자로 자가격리 중 근육통, 두통 등의 증상이 나타나 검사를 받았다. 이 사업장 관련 확진자는 5명이 됐다.

전날 확진된 청주 모 중학교 교사의 가족인 10대 미만과 30대, 60대도 무증상으로 감염이 확인됐다. 

옥천에서는 기존 확진자를 접촉한 50대와 60대가 각각 양성 판정을 받았다.

보은에서는 30대 해외 입국자가 자가격리 중 확진됐다.

진천에서는 서울 양천구 확진자와 접촉한 30대가 무증상 상태에서 추가 감염됐다.

음성에서는 경기 부천 확진자의 접촉자로 분류된 50대가 확진됐다. 50대는 몸살기운 등의 증상으로 진단검사를 받았다.

충북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2627명으로 늘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