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미사일 도발'에도 NSC 상임위 열지 않은 尹대통령
'북한 미사일 도발'에도 NSC 상임위 열지 않은 尹대통령
  • 정문영 기자
  • 승인 2022.05.13 10:10
  • 댓글 5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통수권자인 윤석열 대통령은 12일 북한의 마사일 발사에도 불구,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열지도 않고 일찍 퇴근, 출범하자마자 '컨트롤타워의 실종'이라는 비판을 자초하고 있다./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군통수권자인 윤석열 대통령은 12일 북한의 마사일 발사에도 불구,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열지도 않아 사실상 '컨트롤타워의 실종'이라는 비판을 자초하고 있다./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북한이 12일 동해상으로 단거리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건 지난 7일 이후 닷새 만이자 올해 16번째이며, 윤석열 정부 출범 후 첫 무력 도발이다.

정부는 이날 김성한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안보상황 점검회의를 열고 북한의 도발행위를 강력 규탄하면서, 실질적이고 엄정한 조치를 취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 같은 북한의 ‘중대 도발’에도 불구, 대통령실은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소집하지 않았다. 국민의힘이 야당 시절 북한 도발이 있을 때마다 문재인 정부가 NSC 개최에 소극적이라고 할퀴었던 것과는 전혀 다른 태도다. 

이에 박수현 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13일 "대통령실의 대응은 ‘첫 대응’이라는 차원에서 최소한 NSC 상임위원회라도 개최했어야 한다"고 목청 높였다.

그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대통령실 고위관계자가 ‘형식보다 실질적 조치를 강구하는 게 중요하며, 신속성과 효율성을 고려하여 안보실장이 주재하는 안보상황 점검회의를 열었다’는 취지로 말했다는데, 이는 윤석열 정부 대응의 허점을 물타기한 것"이라고 꼬집었다. '컨트롤타워의 실종'이라는 비판이 나오는 이유다.

특히 "문재인 정부의 NSC 상임위원회도 ‘솜방망이 대처’라고 비난했던 언론이 윤석열 정부의 국가안보실 내부회의인 상황점검회의도 ‘강경한 대응’이라고 제목까지 뽑아 준 지점에서는 헛웃음이 나올 정도”라고 개탄했다.

앞서 윤 대통령은 후보 시절인 지난 3월 6일 의정부 유세에서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를 북한이 동해상으로 발사하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겨냥, “제게 정부를 맡겨주시면 저런 버르장머리도 정신이 확 들게 하겠다”고 말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타요오니 2022-05-14 12:00:19
이게 무슨 대통령이냐. 술먹고 망언하고 왕노릇하고 무속에 빠진 사이비 종교 집단 X이지. 현재 대통령은 공석입니다. 이재명지사님이 대통령되었으면 이런일도 없었다. 깨시민 여러분 굥쨔쨩을 탄핵합시다.

너도라이 2022-05-14 10:00:43
제대로 알고 기사써라. 그날 밤 10시 집무실에서 글로벌 코로나 19시 정상회의 화상회의 참석함 ..이 사람은 기자도 아니고 그냥 가짜뉴스 생산자 아이고 한심하다 못해 어지럽다

VCE 2022-05-13 22:19:11
이게 무슨 대통령입니까. 무속에 빠진 이상한 사람이죠. 이재명지사님이 대통령되었으면 이런 일도 없었습니다. 이재명지사님 굥쨔쨩 몰래도운 민주당수박들을 혼내주세요. 이재명지사님 화이팅. 굥도리 두고보자.

글로리 2022-05-13 22:02:34
병신 육갑 하네.

유유 2022-05-13 20:02:50
오보 정정기사 안내냐. 퇴근 안하고 집무실에 있었다는데. 어쩐지 한겨레나 경향이 아무말 안하길래 이상하다 했더니. 지방 지라시냐. 여기에 악플이나 단 인간이들나 그게 그거지. 아니면 말고 ㅋㅋ

  • 굿모닝충청(일반주간신문)
  • 대전광역시 서구 신갈마로 75-6 3층
  • 대표전화 : 042-389-0080
  • 팩스 : 042-389-008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광석
  • 법인명 : 굿모닝충청
  • 제호 : 굿모닝충청
  • 등록번호 : 대전 다 01283
  • 등록일 : 2012-07-01
  • 발행일 : 2012-07-01
  • 발행인 : 송광석
  • 편집인 : 황해동
  • 창간일 : 2012년 7월 1일
  • 굿모닝충청(인터넷신문)
  • 대전광역시 서구 신갈마로 75-6 3층
  • 대표전화 : 042-389-0087
  • 팩스 : 042-389-008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광석
  • 법인명 : 굿모닝충청
  • 제호 : 굿모닝충청
  • 등록번호 : 대전 아00326
  • 등록일 : 2019-02-26
  • 발행인 : 송광석
  • 편집인 : 황해동
  • 굿모닝충청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굿모닝충청.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mcc@goodmorningcc.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