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대통령의 확고한 지지.... 조국, 법무부장관 올라
    문대통령의 확고한 지지.... 조국, 법무부장관 올라
    문재인 대통령 9일 재가..."의혹만으로 임명하지 않는다면 나쁜선례"
    • 지유석
    • 승인 2019.09.09 14:3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오후 청와대에서 조국 법무부장관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고 있다. ⓒ JTBC / 굿모닝충청 = 지유석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오후 청와대에서 조국 법무부장관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고 있다. ⓒ JTBC / 굿모닝충청 = 지유석 기자

    [굿모닝충청 지유석 기자]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가 9일 '후보자' 꼬리표를 뗏다. 장관 후보 지명 후 꼭 한 달 만이다. 

    청와대 고민정 대변인은 이날 오전 조 장관을 포함해 6명의 장관 및 장관급 후보자에 대한 임명을 재가했다고 발표했다. 

    조 장관 임명은 순탄하지 않았다. 야당인 자유한국당과 언론은 조 장관 주변, 특히 딸 입시특혜 의혹 등을 집요하게 제기했다. 여기에 인사청문회 종료 직전 검찰이 조 장관 부인을 기소하면서 검찰의 정치개입 논란까지 일었다. 

    하지만 인사권자인 문재인 대통령은 단호했다. 문 대통령은 9일 오후 청와대에서 조 장관에게 임명장을 수여했다. 이후 대국민 입장 발표에서 "의혹제기가 많았고 배우자가 기소되며 격렬한 대립이 있었다. 국민 분열로 이어질 수 있는 상황을 보면서 대통령으로서 깊은 고민에 빠졌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그럼에도 "원칙과 일관성을 지키는 것이 더욱 중요하다고 생각했다. 인사청문회까지 마쳐 절차적 요건은 갖춘 상태"라면서 "의혹만으로 임명하지 않는다면 나쁜 선례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검찰 수사와 관련해선 "위법행위 확인되지 않았"고 "검찰 이미 엄정한 수사의지를 보여줬다. 검찰은 검찰이 해야할 일 하고 장관은 장관이 해야 할 일 해나간다면 권력기관 개혁과 민주주의의 발전을 분명히 보여주는 일이 될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그러나 야당인 자유한국당은 강력히 반발하고 나섰다. 청와대의 조 장관 임명 발표 이후 긴급의원총회를 소집하고, 청와대 앞에서 규탄시위를 예고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한심한 2019-09-09 18:34:24
    니 맘대로 하다가 어쩔라고 ?~~
    망해가는 나라 , 가볼때까지 가보자는 겐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