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일 보령시장 "위기 극복"…양승조 지사에 SOS
김동일 보령시장 "위기 극복"…양승조 지사에 SOS
신년 기자회견서 충남산림자원연구소 유치 의지…"기업은 웅천·관창산단으로"
  • 김갑수 기자
  • 승인 2021.01.12 13: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일 오전 충남 보령시청 중회의실에서 진행된 김동일 시장의 신년 기자간담회는 시종일관 위기 극복에 무게가 실려 있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보령시 제공/ 굿모닝충청=김갑수 기자)
12일 오전 충남 보령시청 중회의실에서 진행된 김동일 시장의 신년 기자간담회는 시종일관 위기 극복에 무게가 실려 있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보령시 제공/ 굿모닝충청=김갑수 기자)

[굿모닝충청 보령=김갑수 기자] 12일 오전 충남 보령시청 중회의실에서 진행된 김동일 시장의 신년 기자간담회는 시종일관 위기 극복에 무게가 실려 있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코로나19 장기화라는 사상 초유의 사태 속에 보령화력 1‧2호기 조기 폐쇄 등 시정의 주요 위기 상황을 극복하기 위해 행정력을 집중하고, 새로운 미래 먹거리를 찾아내겠다는 김 시장의 의지가 곳곳에서 포착됐다.

김 시장은 특히 신해양도시 보령을 만들기 위해 그에 걸맞은 기업과 공공기관 유치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강조했다. 중앙정부는 물론 양승조 지사를 비롯한 충남도정의 적극적인 지원 요청도 잊지 않았다. 

대표적인 것이 세종시에 있는 충남산림자원연구소다.

김 시장은 “위기를 기회로 만들어가기 위해서는 신해양도시 관련 기업을 보령에 유치하는 것이 최우선”이라며 “보령에는 산이 많은데 세종에 있는 충남산림자원연구소를 유치하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김 시장은 “지사님께도 말씀을 드렸다. 보령에는 도유지가 많은 만큼 인력과 기능이 이곳에 오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 시장은 또 “올해는 예산을 들여서라도 바다 속 쓰레기를 건져내고자 한다. 바다가 살아야 보령이 산다”며 “바다 속 쓰레기를 수거할 경우 kg 당 얼마씩을 주더라도 바다를 살려내겠다”고 말했다.

“지난해 3번의 태풍이 지나갔는데 멸치와 꽃게, 전어 등 대풍을 이뤘다”고도 했다.

김동일 보령시장은 양승조 지사를 비롯한 충남도정의 적극적인 지원 요청도 잊지 않았다. (자료사진: 보령시 제공)
김동일 보령시장은 양승조 지사를 비롯한 충남도정의 적극적인 지원 요청도 잊지 않았다. (자료사진: 보령시 제공)

김 시장은 “충남환경교육연수원 유치를 위해 보령댐 인근 폐교를 매수해 놓았다”며 “바다와 관련된 연구를 할 수 있는 해양환경공단과 각종 기업과 단체의 교육·연수기관도 보령으로 올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고, 지사님께도 계속 요청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김 시장은 보령화력 1‧2호기 조기 폐쇄에 대한 대책을 정부와 충남도에 공식 촉구한 것과 관련 “양 지사께서 ‘보령의 위기 상황을 너무나 잘 알고 있고, 관심을 가지고 대응하겠다’는 말씀을 하셨다”고 설명했다.

이어 “연간 재정 수익 감소 44억 원, 인구 342명 유출 등 막대한 피해가 예상된다”며 “가장 중요한 것은 산업위기지역으로 지정해 주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 시장에 따르면 산업위기지역으로 지정될 경우 중소기업 유치 시 토지매입비와 시설비의 지원율이 상향돼 지역경제 파급효과가 클 전망이다.

김 시장은 “양 지사님께 ‘충남으로 오는 모든 기업은 웅천산단에 넣어주고, 자동차 튜닝 관련 기업은 관창산단에 입주시켜 달라’고 요청했다. 뭐니 뭐니 해도 기업 유치가 가장 중요하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