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희재 “기독교 팔던 보수팔이들, ‘김건희 주술’에 미쳐가고 있다”
변희재 “기독교 팔던 보수팔이들, ‘김건희 주술’에 미쳐가고 있다”
  • 정문영 기자
  • 승인 2022.01.18 23:13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이미지 조작이 완전 들통났다”고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 부인 김건희 씨를 맹비난했던 변희재 미디어워치 대표가 18일 “’김건희 누나 좋아요’를 외치는 20대 지성 결핍자도 아니고, 70대 보수 할베가 김건희에 푹 빠졌다”며 또다시 비판의 날을 세웠다. 사진=MBC/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최근 “이미지 조작이 완전 들통났다”며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 부인 김건희 씨를 맹비난했던 변희재 미디어워치 대표가 18일 “’김건희 누나 좋아요’를 외치는 20대 지성 결핍자도 아니고, 70대 보수 할베가 김건희에 푹 빠졌다”며 또다시 비판의 날을 세웠다. 사진=MBC/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 부인 김건희 씨는 지난해 7월 21일 자신이 관상과 손금과 사주 등을 볼 줄 안다며 나의 얼굴과 손바닥 사진을 찍어 보내줄 것을 요구했다. 이에 사진과 함께 생년월일 등을 전달하자, 김씨는 나의 관상과 손금과 사주 등을 풀어 설명해주었다.”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서울의소리〉 이명수 기자는 최근 한 언론 인터뷰에서 이렇게 밝혔다. “도사들과 같이 얘기하는 걸 좋아한다”고 했던 김건희 씨가 무속에 상당히 심취해 있음을 엿볼 수 있는 대목이다. 

하지만 MBC 〈스트레이트〉를 통한 7시간 통화 음성파일이 공개된 이후, 보수진영에서는 비난여론보다는 오히려 “김건희 누나 좋아요”를 외치거나 “별 것 아니네”라고 쿨한 반응을 보이는 팬클럽이 만들어지는 등 동정여론이 조성되고 있어 주목된다.

이에 최근 “이미지 조작이 완전 들통났다”고 김씨를 맹비난했던 변희재 미디어워치 대표가 18일 페이스북을 통해 “’김건희 누나 좋아요를 외치는 20대 지성 결핍자도 아니고, 70대 보수 할베가 김건희에 푹 빠졌다”며 또다시 비판의 날을 세웠다.

그는 이날 “저 같이 기독교 신앙이 두텁지 않은 인물도 김건희의 언어를 보면 무당의 것이라고 딱 느껴져야 하는데"라며 "본인 자체가 도사들과 놀고 무당보다 세다고 하는데도, 기독교 팔던 보수팔이들이 일제히김건희 주술에 걸려 다들 미쳐가고 있다”고 소리쳤다.

이어 “'윤석열 만세' 부르다 이념을 내버리더니, '김건희 만세' 부르며 종교도 내버린다”며 “원래 저들에겐 이념과 종교가, 그냥 밥벌이 수단에 불과했다고 자백하는 꼴”이라고 깔아뭉갰다.

또 “김건희는 그걸 간파하고, 보수 개돼지들에 주술을 걸어버린 것”이라며 ‘김건희 주술’에 걸려든 보수팔이들의 ‘광기’로 해석했다.

그리고는김씨로부터 "기생충 같은 놈들”이라는 거친 욕설을 들었던 유튜브 〈가로세로연구소〉를 겨냥해서는 “그런 말을 듣고도, 악 소리 한번 못 내고 밥만 주면 좋다고 달려드는 개돼지들”이라며 “좌익에선 이런 경우가 없기 때문에, ‘혹시 보수의 또 다른 정치공작 아닐까?’ 좌익들이 또다시 보수 개돼지들에 놀라는 등 헛갈리고 있는 상황 같다”고 덧붙였다.

탐사보도 전문 유튜브 채널=열린공감TV/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탐사보도 전문 유튜브 채널=열린공감TV/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태형 2022-01-20 09:34:21
변희재는 좌우 다 잘까서 좋다. 옳은 얘기만 하니깐 그를 앞으료 tv토론이나 논평으로 자주봤음 좋겠다.

최문희 2022-01-19 07:33:54
변희재가 대한민국의 미래를 책임지는 날이 올겁니다
좌우를 떠나 불의를 보면 참지못하는 변희재 응원합니다

문파구리 2022-01-19 03:19:33
변희재씨 맞는 말 했네 ㅋㅋ

  • 굿모닝충청(일반주간신문)
  • 대전광역시 서구 신갈마로 75-6 3층
  • 대표전화 : 042-389-0080
  • 팩스 : 042-389-008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광석
  • 법인명 : 굿모닝충청
  • 제호 : 굿모닝충청
  • 등록번호 : 대전 다 01283
  • 등록일 : 2012-07-01
  • 발행일 : 2012-07-01
  • 발행인 : 송광석
  • 편집인 : 황해동
  • 창간일 : 2012년 7월 1일
  • 굿모닝충청(인터넷신문)
  • 대전광역시 서구 신갈마로 75-6 3층
  • 대표전화 : 042-389-0087
  • 팩스 : 042-389-008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광석
  • 법인명 : 굿모닝충청
  • 제호 : 굿모닝충청
  • 등록번호 : 대전 아00326
  • 등록일 : 2019-02-26
  • 발행인 : 송광석
  • 편집인 : 황해동
  • 굿모닝충청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굿모닝충청.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mcc@goodmorningcc.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