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황희석 “진중권, 알고 보니 역시 ‘빈 수레’…”
    황희석 “진중권, 알고 보니 역시 ‘빈 수레’…”
    • 정문영 기자
    • 승인 2020.11.18 12:52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뇌피셜의 대가’라는 비아냥을 듣고 있는 극우논객 진중권 씨가 진짜 ‘뇌피셜의 대가’임이 새삼 밝혀졌다.

    열린민주당 황희석 최고위원은 18일 진 씨를 콕 집어 “떠들어도 뭘 좀 알고 떠들어야지, 되든 안 되든 일단 떠들고 보는 저 얕음과 가벼움...그저 빈 수레일 뿐이다”라고 후려갈겼다.

    뇌피셜의 대가’라는 비아냥을 듣고 있는 극우논객 진중권 씨가 진짜 ‘뇌피셜의 대가’임이 새삼 밝혀졌다./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뇌피셜의 대가’라는 비아냥을 듣고 있는 극우논객 진중권 씨가 진짜 ‘뇌피셜의 대가’임이 새삼 밝혀졌다./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진 씨가 알고 보니 속이 텅 빈 '빈 수레'에 불과하고, 그러다 보니 늘상 소리만 더욱 시끄럽고 요란스럽다는 비아냥이다.

    앞서 진 씨는 최근 〈조선일보〉와의 인터뷰에서 "금태섭 의원이 검찰에 대한 사명감이 너무 크다는 이유로 윤석열 검찰총장 임명을 반대했는데,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이었던) 조국 전 장관이 적폐청산 때문에 억지로 관철시켰다"고 말했다.

    이어 “조 전 장관이 과거정권 수사에 윤 총장을 활용하기 위해 적극 지지했지만, 이후 윤 총장의 칼끝이 정권을 향했다”며 "윤 총장은 민주당의 프로그램으로선 버그(오류)인 셈이다"고 꼬집었다.

    하지만 이는 사실 관계가 전혀 맞지 않는 엉터리 주장이라는 것은 주지의 사실이다. 말 그대로, 엉터리 조각 첩보에 의존해 뇌피셜과 키보드로 자기 세계에 갇혀 상상 속의 픽션을 만들어낸 결과다.

    정통한 소식통에 따르면, 당시 조 전 민정수석은 문무일 검찰총장 후임으로 봉욱 전 대검차장과 김오수 법무부 차관을 높이 평가했고, 노영민 비서실장은 동향(충북 청주)인 이금로 전 고검장을 마음에 두고 있었다.

    그러나 당시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이 차기 총장으로 낙점된 것은 임명권자인 문재인 대통령이 박근혜 정권의 압박에 굴하지 않았던 점 등을 높이 평가한 측근의 강력한 의견을 받아들였기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열린민주당 최강욱 의원은 최근 팟캐스트 〈아개정〉에 출연, “당시 청와대 인사검증 담당 공직비서관으로서 알지 못하는 영역이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일정 기간이 지나고 나니 ‘윤석열의 짜여진 정교한 계획에 속았다’는 느낌이 든다”며 “그때 윤석열의 논리는 ‘국정농단과 사법농단 수사를 자신의 아이덴터티(정체성)로 어필, 그것을 끝까지 마무리하고 싶다는 것이었고 그게 먹혔다”라고 회고했다.

    이어 “국정원 댓글수사도 자기 아이덴터티에 포함시켜, 확정판결이 나올 때까지 마무리하고 싶다는 얘기를 여러 군데 요로에 전했고, 그 과정에서 그를 총장 후보로 적극 추천한 세력이 있다”고 덧붙였다. 이른바 ‘대통령의 복심(腹心)’을 자처한 일부 측근세력을 겨냥한 것으로 보인다.


  •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추미애 2020-12-02 08:29:28
    황희석 열린민주 최고위원을 법무차관으로 임명해야. 떡검에 떡검개혁을 바랄수는 없는 듯

    지나는이 2020-11-18 13:48:43
    권력 옹호하는 이런것도 언론이라고. 굿모닝충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