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취재수첩] 대덕구 연축지구, 내년에도 장밋빛 청사진만?
    [취재수첩] 대덕구 연축지구, 내년에도 장밋빛 청사진만?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7.02.26 05:00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정민 기자

    [굿모닝충청 이정민 기자] “저는 유성구에 살지만, 신탄진 사람들은 참 속상하겠어요. 공장이란 공장 등 나쁜 것들만 들어서고 정작 개발은 안 되고 있으니…”(대덕구 와동 공인중개사 A씨)

    “대전 핵 논란 무섭죠. 근데 신탄진에 있는 공장에 문제 하나만 생겨도 여기 사람들 다 대피해야 할껄요?”(대덕구 목상동 근로자 B씨)

    대전 대덕구 송촌동 대규모 아파트 단지에서 계족로를 타고 읍내동 현대아파트를 지나면, 사뭇 다른 광경이 눈앞에 펼쳐진다. 불과 1㎞ 전 대규모 아파트 단지에서 벌판 등 미개발 지역이 눈에 들어온다는 것.

    여기서 신대과도교를 넘어서면, 비로소 공업지역인 신탄진에 들어서게 된다. 이 사이에 눈에 들어오는 것은 몇몇 주유소와 벌판뿐이다.

    이처럼 대덕구는 송촌동 등 남부와 신탄진 등 북부 불균형 개발이 심각한 문제로 거론된다.

    이를 해소하기 위해 대덕구는 지난 2009년부터 연축지구 사업을 시작했다.

    대덕구청사 등 행정기관을 남부와 북부 사이에 위치한 연축동으로 이전하고 이곳에 대규모 주거단지를 건설, 대덕구를 하나로 만들겠다는 의도다.

    현 대덕구의 상황은 열악하다.

    인구는 지난 2015년 4월, 20만 명 선이 붕괴돼 지금은 19만 2300여명으로 집계됐다. 심지어, 지난달 취재 당시와 비교해 300명이 줄어드는 등 감소추세를 보이고 있다.

    대전 전체 균형 개발 측면에서도, 신탄진 주민들이 소외감을 느끼지 않기 위해서도 연축지구 사업은 꼭 필요하다.

    하지만 사업 추진을 알린지 약 8년이 지났음에도 사업자는 여전히 나타나지 않고 있다.

    워낙 외진 곳에 위치한 탓에 민간 사업자가 나타나지 않아 대덕구는 협의 대상자마저도 LH, 대전도시공사 등 공공기관에 의존하고 있다. 개발 소식만 나오면, 대기업이 관심을 보이는 유성 지역과는 사뭇 다른 모습이다.

    또 이 사업은 대덕구가 추진하고 있음에도 사업성을 높이기 위해선 시와 국가 사업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 박수범 현 대덕구청장이 지난 2015년 4월 한 언론 인터뷰에서 이를 언급할 정도다. 

    물론, 중앙정부와 시에 관련 사업 건의, 토지이용계획안에 공공성 첨가 등 대덕구도 나름 노력을 기울이고 있지만, ‘사업만 벌려놓고 정작 바라보는 것은 대전시’라는 느낌을 지울 수 없다.

    “경부고속도로가 사업 대상지를 관통하고 있다”, “대규모 주거 시설은 때 지난 얘기다” 등 애초부터 계획 자체가 잘못됐다는 지적이 나오는 게 그 이유다. 

    내년이면, 지방선거가 열린다.

    만약 그때까지 연축지구의 주인공이 없다면, 누군가는 또 다시 약속을, 누군가는 비난을 할게 뻔하다. 벌써부터 “선거 때만 거론될 것”이라며 이 사안이 정치적으로 변질될지 지역민들은 우려하고 있다.

    부디 연축지구가 ‘장밋빛 청사진’, ‘정치적 화두’로 전락하지 않길 바란다.


  •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대덕구민 2017-04-05 14:18:54
    정말이지 대덕구에 사는 시민으로서 다른구보다 많이 낙후되고 소외된 지역으로
    느껴질때가 한두번이 아닙니다. 박수범 대덕구청장님은 이 글 보시면 진심을 다해서 연축지구 개발에 힘써 주시기 바랍니다.
    공약하신 데로 이행해주시길 진심으로 바라고 또 바랍니다.

    taesikpark 2017-03-30 22:04:32
    이기 사대로라면 정의원이나 박구청장은 구민이볼때 이기자보다 현실을 잘모르면서
    구민을상대로 선거용 사기친것이네요

    김미정 2017-02-26 18:22:42
    돌아가신 아버님도 이빈공약을 십년 이상겪다가 고인이 되셨네요 제나이도 50대 중반..나죽기전에 이뤄질지 모르겠다는 이웃집 아저씨의 말씀이..씁쓸하네요 관계자들의 적극적인 이행정신을 기대해도 될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