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또 낙하산?'…백제문화제재단 대표이사 공모 '촉각'
    '또 낙하산?'…백제문화제재단 대표이사 공모 '촉각'
    격년제 수용 진통 속 "불난 집에 기름 끼얹을라"…공주·부여 "수긍 가능해야"
    • 김갑수 기자
    • 승인 2020.03.22 16:26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제문화제재단(재단) 초대 대표이사 공모 절차가 본격 진행 중인 가운데, 충남도와 함께 백제문화제의 핵심 축인 공주시와 부여군에 긴장감이 감돌고 있다. (자료사진: 충남도 홈페이지. 양승조 충남지사와 김정섭 공주시장)
    백제문화제재단(재단) 초대 대표이사 공모 절차가 본격 진행 중인 가운데, 충남도와 함께 백제문화제의 핵심 축인 공주시와 부여군에 긴장감이 감돌고 있다. (자료사진: 충남도 홈페이지. 양승조 충남지사와 김정섭 공주시장)

    [굿모닝충청 공주=김갑수 기자] 백제문화제재단(재단) 초대 대표이사 공모 절차가 본격 진행 중인 가운데, 충남도와 함께 백제문화제의 핵심 축인 공주시와 부여군에 긴장감이 감돌고 있다.

    민선7기 들어 잇따르고 있는 이른 바 캠프 출신 사람들의 공공기관장 낙하산 인사가 또다시 반복될 경우 그에 따른 후폭풍이 만만치 않을 것이기 때문이다.

    특히 백제문화제 격년제 수용으로 진통을 겪고 있는 공주시의 입장에서는 상황이 걷잡을 수 없이 악화될 가능성도 있어 귀추가 주목된다.

    충남도와 재단에 따르면 지난 13일부터 20일까지 대표이사 공모 접수를 진행한 결과 총 10명이 참여한 것으로 전해졌다.

    대표이사는 재단 업무 집행과 재정의 총괄, 책임 경영, 소속 직원 지휘, 이사회 이사 등을 맡게 되며 임기는 2년이다. 앞으로 서류심사와 면접심사를 거쳐 4월 초에는 임용될 전망이다.

    앞서 도의회 최훈 의원(민주, 공주2)은 ‘재단법인 백제문화제추진위원회 설립 및 지원 조례 일부 개정안’(개정안)을 대표 발의, 지난 20일 제318회 임시회 2차 본회의를 통해 통과시킨 바 있다.

    개정안은 기존 백제문화제추진위원회를 재단으로 바꾸고, 법인 설립 근거 역시 ‘지방자치단체 출자‧출연기관 운영에 관한 법률’로 변경하는 것 등이 골자다. 재단에 대한 도지사의 감독 규정을 신설하는 등 책임성을 높인 측면도 있다.

    문제는 초대 대표이사로 누가 오느냐에 따라 그에 따른 후폭풍이 거세질 가능성이 크다는 점이다. 만에 하나 그동안의 전례대로 캠프 출신 비전문가가 대표이사를 맡게 될 경우 공주시와 부여군은 강력 반발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백제문화제 격년제 수용으로 일각의 시장에 대한 주민소환 움직임까지 직면하고 있는 공주시의 입장에서는 절대 받아들일 수 없을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복수의 양 지역 인사는 “백제문화제 격년제 도입에 따른 논란으로 양 시‧군 간 분위기가 미묘한 상황에서 재단 대표이사로 낙하산 인사가 올 경우 불난 집에 기름 끼얹는 격이 될 것”이라며 “백제문화제에 대한 3자 체제(충남도+공주시+부여군)를 깨자는 여론이 확산될 가능성도 있다”고 우려했다.

    이들은 또 “초대 대표이사는 반드시 공주시와 부여군 모두 수긍 가능한 인물이어야 한다”며 “이번에는 부디 무리한 인사가 이뤄지지 않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빅브라더 2020-03-22 17:03:53
    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