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속보] 여행용가방에 감금돼 숨진 9살 어린이, 부검 결과 나와
    [속보] 여행용가방에 감금돼 숨진 9살 어린이, 부검 결과 나와
    검·경, 사인 ‘비공개’
    • 정종윤 기자
    • 승인 2020.06.22 1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본사DB/굿모닝충청 정종윤 기자.
    사진=본사DB/굿모닝충청 정종윤 기자.

    [굿모닝충청 정종윤 기자] 계모에게 학대 당해 숨진 9살 어린이 부검 최종 결과가 나왔다.

    충남지방경찰청과 천안검찰은 계모에게 학대 당해 숨진 A군에 대한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부검결과를 지난 19일 통보받았다고 22일 밝혔다.

    다만, 검·경은 사인에 대해선 ‘비공개’로 설정했다.

    A군은 계모에 의해 지난 1일 천안시 서북구 백석동 한 아파트에서 7시간가량 여행용 가방에 감금됐다가 심정지 상태로 발견됐다.

    이어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다가 지난 3일 숨졌다.

    경찰 관계자는 “수사 중인 사안이라 부검 소견서를 설명해줄 수 없다”고 잘라 말했다.

    검찰 관계자 역시 “수사 중인 사안이라 확인해 드리기 어렵다”고 말했다.

    앞서 A군을 치료한 의료진은 가방 안에서 산소가 부족해 의식을 잃은 것으로 추정했다.

    지난 5일 국과수가 진행한 A군 부검에서는 "질식 때문에 숨진 것으로 추정된다"는 구두(1차) 소견이 나왔다.

    경찰은 지난 10일 아동학대범죄의처벌등에관한특례법위반(아동학대치사) 등 혐의로 구속된 계모 B(41)씨를 대전지검 천안지청에 기소 의견으로 송치했다.


  •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