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광화문 방역테러'를 허락한 박형순 판사의 독특한 판결들
    '광화문 방역테러'를 허락한 박형순 판사의 독특한 판결들
    • 정문영 기자
    • 승인 2020.08.15 23:54
    • 댓글 3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두일 시론》 광화문 방역테러를 허락한 박형순 판사의 독특한 판결들

                    - 김두일 차이나랩 대표(한중 IP 전문가, '검찰개혁과 조국대전'의 작가)

    김두일 칼럼니스트는 15일 광화문 '방역테러'를 허락한 박형순 판사가 내린 과거 독특한 판결 사건을 들추었다./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김두일 칼럼니스트는 15일 광화문 '방역테러'를 허락한 박형순 판사가 내린 과거 독특한 판결 사건을 들추었다./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1.
    8월 15일 광복절에 광화문 광장에서 일장기까지 등장하며 사실상의 '코로나 방역 테러'를 저지른 보수 기독교단체의 집회를 허락해준 서울행정법원 박형순 부장판사의 재판 이력을 찾아보니 흥미로운 결과들이 보였다.

    2.
    우선 〈부러진 화실〉이라는 영화의 모티브가 되었던 김명호 교수가 석궁으로 판사를 위협했던 사건이 있었는데, 이 재판과정을 비판하다가 재임용에서 탈락한 부장판사의 복직 무효 판결을 내렸다.

    이는 사법부의 권위주의에 부합한 판결이었다.

    3.
    둘째, 우리금융그룹의 DLF(해외금리연계파생 결합상품) 사태로 금융감독위원회의 중징계를 받은 손태승 회장을 효력정지 판결로 징계에서 벗어나도록 해주었다.

    이는 전관예우를 의심할만한 판결로 이익에 충실한 판사라는 생각이 든다.

    4.
    셋째, 중국의 금성그룹이라는 회사의 왕청 회장이 한국인 승무원을 강간 및 성추행한 사건에 대해 기소유예 처분을 내리고, 심지어 왕청 입국불허처분 소송까지 무효처분 판결을 내렸다.

    이는 청와대에 청원까지 올라갔던 사건이었다.

    검찰개혁과 사법개혁은 새삼 '둘이 아닌 하나'라는 것을 깨닫게 된다. 민주당은 판사 탄핵도 고려해야 한다. 

    5.
    사실상 오늘 발생한 광화문 집회는 방역테러나 다름없다고 생각한다.

    전광훈 목사 등 극우기독교단체의 테러를 사실상 용인해준 법원, 그리고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 책임을 정부여당에게 미루는 언론까지 모두 큰 책임이 있다고 생각한다.

    방역에 구멍이 뚫린다면, 그들 모두에게 어떤 형태로든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6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순양 2020-08-28 00:06:05
    우리나라 지금 3국시대를 살고 있어요.
    판사가 지역놀음 하고 있으니.ㅉ.ㅉ.ㅉ

    굿모닝 2020-08-24 20:56:42
    굿모닝 충청 응원합니다.~

    ㄴㄴㄴ 2020-08-22 14:45:56
    이 시대의 참기자

    박형순 개0끼 2020-08-22 06:54:51
    이런 개0끼가 법조계에 있으니 사법부가 썪어 나라를 망치게 만들지.
    검사.판사의 권한은 공무원으로써 공정하고 깨끗한 판결을 하라고 국가의 주인인 국민이 부여한 권한인데
    직위를 이용해 갑질보다 더 위험한 패악을 저지르는 판새들은 가차없이 쳐 내는 특별법을 만들어야한다

    2020-08-22 01:28:21
    박형순 애 경북 안동 출신 적폐판사 아니랄까봐 이런 더러운 판결 내렸냐? 뭐 전광훈이하고 경북 같은 고향이다 이거지? 뭐 이런 양아치같은 넘이 판사를 하고 있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