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충남 시민사회 "KBS 수신료 납부 거부" 경고
    충남 시민사회 "KBS 수신료 납부 거부" 경고
    충남방송총국 설립 도민추진위 출범·서명운동 돌입..."광역단체 중 충남만 없어"
    • 이종현 기자
    • 승인 2020.10.29 15: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S 충남방송총국 설립 범도민 추진위원회가 29일 충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출범식을 가졌다. 굿모닝충청=이종현 기자.
    KBS 충남방송총국 설립 범도민 추진위원회가 29일 충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출범식을 가졌다. 굿모닝충청=이종현 기자.

    [굿모닝충청 이종현 기자] “KBS가 한 달 안에 충남방송총국 설립에 대한 계획을 설립하지 않으면 수신료 납부 거부 운동에 돌입할 것입니다.”

    지역 157개 시민사회단체가 참여한 ‘KBS 충남방송총국 설립 범도민 추진위원회(이하 추진위)’가 29일 충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공식 출범했다.

    추진위는 이날부터 한 달간 도민을 대상으로 서명운동을 벌여 KBS 내년도 사업예산에 충남방송국 설계비 반영을 촉구하기로 했다.

    앞서 KBS는 2011년 도청 소재지인 내포신도시에 2만925㎡ 규모의 방송국 건립 부지를 확보하고 2015년 잔금까지 냈다.

    2016년에는 충남방송총국 설립 실시설계비 4억 원을 세웠으나 경영난을 이유로 삭감했고, 현재까지 아무런 조치를 하지 않고 있다.

    2018년 말 기준 충남 10개 시·군 주민들은 KBS에 262억 원에 수신료를 내고 있다. 공주와 계룡, 금산, 논산, 부여까지 합하면 훨씬 많을 것으로 추정된다.

    사진=대책위 제공/굿모닝충청=이종현 기자.
    사진=대책위 제공/굿모닝충청=이종현 기자.

    그러나 충남은 수도권을 제외한 전국 광역도 가운데 유일하게 재난주관 지역방송사가 없다.

    지역방송국 부재로 도민들은 수백억 원의 수신료를 내고도 각종 재해·재난 시 관련 정보를 신속하게 제공 받지 못하고 있다.

    양승조 지사와 정치권 인사들은 수차례 KBS 충남방송총국 설립을 촉구했지만 돌아온 답변은 비슷했다.

    이에 충남도내 시민사회단체가 힘을 보태기로 한 것이다.

    유태식 충남사회단체대표자회의 대표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KBS는 그동안 수신료 인상과 경영 안정이라는 말도 안 되는 핑계와 조건을 걸며 충남방송총국 설립을 미뤘다”며 “방송산업과 미디어 정책에서 소외된 충남을 위해 방송총국을 설립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상선 지방분권충남연대 대표도 “지역방송국 부재로 도민이 느끼는 소외감은 상실감을 넘어 분노의 감정으로 채워져 가고 있다”며 “충남의 분노를 달래기 위해선 KBS가 직접 충남방송총국 설립계획을 설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KBS 충남방송총국 유치를 위해 도민 모두 서명운동에 동참해 달라”고 호소했다.

    대책위는 한 달여 뒤 국회와 정부, KBS에 서명부를 전달할 예정이다.

    오는 12월 1일에는 국회에서 관련 토론회를 열고 당위성을 확산할 계획이다.

    내포신도시에 마련된 KBS 충남방송총국 설립 부지. 사진=대책위 제공/굿모닝충청=이종현 기자.
    내포신도시에 마련된 KBS 충남방송총국 설립 부지. 사진=대책위 제공/굿모닝충청=이종현 기자.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