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코노미스트〉 “윤석열 대통령, 기본부터 배워야 한다”
〈이코노미스트〉 “윤석열 대통령, 기본부터 배워야 한다”
  • 정문영 기자
  • 승인 2022.08.26 15:01
  • 댓글 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의 대통령(윤석열)은 기본을 배워야 한다(South Korea’s president needs to the learn the basics)’ (이코노미스트, 25일(현지시각) 보도). /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한국의 대통령(윤석열)은 기본부터 배워야 한다(South Korea’s president needs to learn the basics)’ (이코노미스트, 25일(현지시각) 보도). /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한국의 대통령(윤석열)은 기본을 배워야 한다(South Korea’s president needs to learn the basics)’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영국의 국제 정치 경제 문화 주간지인 '이코노미스트'(The Economist)가 25일(현지시각) 취임 100일 기자회견을 보며 윤석열 대통령을 콕집어 “기본부터 배워야 한다”고 충고하고 나섰다.

매체는 이날 "전임자인 문재인 대통령은 오랜 정치경력을 가진 순조로운 오퍼레이터였다”며 “하지만 윤 대통령은 당선된 지 1년도 채 안된 거친 검사 출신으로, 대통령으로서의 재능(의 한계)이 이제 현실로 드러났다”고 꼬집었다. 

특히 “결국 정치적으로 부족한 스킬이 골칫거리(liability)가 된 것”이라며 “따라서 마지막이자 가장 중요한 조언을 해준다면윤 대통령은 규칙을 어기기 전에 규칙부터 배워야 할 것”이라고 충고했다.

윤 대통령 취임 이후 이처럼 스트레이트 화법으로 대놓고 비판한 외신 보도는 일찍이 없었다. 외신 보도를 전문으로 큐레이팅하는 신혜리 뉴스포터 기자는 26일 “이번 이코노미스트의 기사는 한번씩 읽어보시길 권장한다”며 “국내 정치부 기자들 기사보다 더 냉철하고 정확한 분석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윤 정부가 정신 차리고 잘 되려면, 이런 외신 분석을 제대로 읽어보는 게 좋을 것”이라며 “제목부터 ‘윤 대통령은 기본을 배워야 한다. 정치는 정책만큼이나 프레젠테이션이 중요하다’고 지적하고 있다”며 “내용 못잖게 일러스트 자체 또한 매우 함축적”이라고 덧붙였다.

이형열 ‘과학책을 읽는 보통 사람들’ 대표는 “제목부터가 ‘기본조차 안 된 인간’이라는 것 아니냐”며 “일러스트는 더욱 가관이다. 신발이 손에 끼워져 있고, 넥타이는 다리에 매어져 있는데, 한 마디로 제정신이 아니라는 이야기”라고 비꼬았다.

진보논객 김상수 작가는 “차라리 해외 언론 매체들이 한국의 비정상적인 작금의 현실을 객관적으로 잘 파악, 주시하고 있다”며 “그러나 윤석열은 ‘배워서’ 될 문제가 아닌 것 같다”라고 개탄했다.

한국에서 프리랜서 저널리스트로 활동하는 영국 출신의 라파엘 라시드 기자는 "대통령이 되기 위한 공부가 절실히 필요한 윤석열에 대한 이코노미스트의 냉정한 평가"라고 밝혔다.

이날 〈이코노미스트〉 보도를 간추리면 다음과 같다.

한국인의 3분의 1정도만 그의 국정운영을 호의적으로 보며 대부분 많은 사람들은 그의 정책을 싫어하고, 특히 중요한 점은 그의 오만한 방식을 더 싫어한다는 사실이다.

도어스테핑만 해도 그렇다. 기자들이 출근길에 질문을 하도록 허용, 열린 모습을 보이려는 그의 시도는 되레 그를 ‘준비되지 않은 모습’으로 비치게 만들었다. 답변에서 엉뚱한 말로, 엉뚱한 실수로 땀을 빼고 있다.

흥미로운 점은 윤 대통령에게 필요한 사람은 문재인 정권 당시 탁현민 비서관과 같은 인재가 필요하다는 점이다(What Mr Yoon needs is someone like Tak Hyun-min).

탁 비서관은 사진을 촬영할 때마다 올바른 메시지를 전달하고 항상 순간에 부합하도록 하여 문 대통령의 공개된 페르소나의 모든 측면을 통제했다. 윤 대통령은 이를 뒤늦게 깨닫고, 지난 8월 21일 뉴스앵커 출신의 정치인 김은혜를 홍보비서관으로 기용했다.

윤 대통령이 내각과 참모로 임명한 사람들을 보면 부적절한 인사라는 느낌이다. 내각 후보자 중 4명은 뇌물이나 성희롱 혐의로 중간에 사퇴했다. 윤 대통령은 정식적인 인사검증 절차를 건너뛰었는데도, 자신의 임명이 완벽히 합법적이라고 검찰의 어투로 강변하고 있다. 정치인의 매너는 겉모습(제스처)만큼이나 중요하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

막대한 비용을 들여서 대통령실을 이전하면서 세금을 내는 국민들을 제대로 설명하지도 못했고 납득시키지도 못했다. 윤 대통령은 인기 없는 정책을 판매하는 훨씬 더 어려운 작업을 마스터하기는커녕, 대국민 정책에 관한 자신의 아이디어를 제시하는 기본적인 정치 트릭조차 배우지 못했다.

프로답지 못하게 급하게 서두르기 일쑤고, 또는 자꾸만 뒷걸음질치는 등 부적절한 모습은 모두 아마추어의 특징으로 보인다. 대표적인 사례로, 펠로시 미 하원의장을 만나지 않고 부랴부랴 전화통화로 대신 한 것이나, 5세 조기입학을 섣불리 추진했다가 장관까지 사임하게 한 것 등은 아마추어리즘의 전형이다.

윤 대통령은 유능하면서도 비리 등 스캔들이 없는 인재는 물론 자신의 지지를 넓히는 데 도움이 될 인재들을 주변에 포진시키는 것이 절실하다.

그리고 국민의 민심을 사로잡기 위해서는 서둘러 행동해야 한다. 헌법이 허용하는 단 한 번의 5년 임기 안에서 한국 대통령은 낭비할 시간이 없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송현 2022-11-23 09:13:43
윤 석열 대통령의 깊은 뜻이 있음을 나는 짐작하고 있기에
어느 대통령 보다 훌륭한 업적을 이루는 대통령이 될 것으로 믿고 있다.
한국 사람도 아닌 이코노미스트가 감이

조pd 2022-09-27 09:32:20
역대 대통령 중 그래도 이 정도로 막되먹은 부부는 없었다. ㅜㅜ 그리고 이런글 댓글에 문재인 대통령은 왜 언급하지는지.. 외신들도 인정하고, 외국 정상들도 환대했던 문대통령을 비교하지마라. 그 정도면 우리 국민한테는 과분한 분들어었다. 굥부부랑 비교해보면 모르냐

비엉신 2022-09-20 07:54:14
저인간 술쳐먹으면 맨날 저런가 보네.
그러니 이런 만평이 나오지

PJ 2022-09-14 13:10:57
문제인은 기본이 됐어나? 문제인 여편내도?

호야 2022-09-03 10:26:03
민족정론지 굿모닝충청

  • 굿모닝충청(일반주간신문)
  • 대전광역시 서구 신갈마로 75-6 3층
  • 대표전화 : 042-389-0080
  • 팩스 : 042-389-008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광석
  • 법인명 : 굿모닝충청
  • 제호 : 굿모닝충청
  • 등록번호 : 대전 다 01283
  • 등록일 : 2012-07-01
  • 발행일 : 2012-07-01
  • 발행인 : 송광석
  • 편집인 : 황해동
  • 창간일 : 2012년 7월 1일
  • 굿모닝충청(인터넷신문)
  • 대전광역시 서구 신갈마로 75-6 3층
  • 대표전화 : 042-389-0087
  • 팩스 : 042-389-008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광석
  • 법인명 : 굿모닝충청
  • 제호 : 굿모닝충청
  • 등록번호 : 대전 아00326
  • 등록일 : 2019-02-26
  • 발행인 : 송광석
  • 편집인 : 황해동
  • 굿모닝충청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굿모닝충청.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mcc@goodmorningcc.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