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공주시의회에 접수된 2건의 징계요구안
    공주시의회에 접수된 2건의 징계요구안
    민주당 중심으로 "이창선 의원 징계"에 당사자는 "임달희 의원 징계" 맞불
    • 김갑수 기자
    • 승인 2019.08.22 14: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특정 의원의 자해소동으로 물의를 빚은 충남 공주시의회(의장 박병수)에 2건의 징계요구안이 접수된 것으로 22일 확인됐다. (굿모닝충청=김갑수 기자)
    최근 특정 의원의 자해소동으로 물의를 빚은 충남 공주시의회(의장 박병수)에 2건의 징계요구안이 접수된 것으로 22일 확인됐다. (굿모닝충청=김갑수 기자)

    [굿모닝충청 공주=김갑수 기자] 최근 특정 의원의 자해소동으로 물의를 빚은 충남 공주시의회(의장 박병수)에 2건의 징계요구안이 접수된 것으로 22일 확인됐다.

    소동의 당사자인 자유한국당 이창선 의원을 비롯해 더불어민주당 소속 임달희 의원을 징계해야 한다는 것인데 맞불 성격이 엿보여 충돌이 불가피해 보인다.

    시의회에 따르면 더불어민주당 이상표 의원 등은 지난 8일 예결특위 과정에서 발생한 자해소동을 문제 삼으며 이 의원에 대한 징계요구안을 제출했다.

    이 의원은 지난해 진행된 2019년도 본예산 심사에서 삭감된 모 중학교 태권도부 예산 2500만 원 중 920여 만 원이 2회 추경에 반영된 것을 문제 삼으며 소동을 벌인 바 있다.

    이 의원 역시 임 의원을 상대로 한 징계요구안을 시의회에 제출한 것으로 확인됐다. 구체적인 배경은 알려지지 않고 있다.

    임 의원은 최근 본회의장에서 휴대폰을 이용해 SNS로 대화를 나누는 장면이 카메라에 포착돼 언론의 집중포화를 맞은 바 있다.

    시의회는 전체 12석 중 더불어민주당이 7석, 자유한국당이 5석을 차지하고 있다. 차기 임시회는 10월로 예정돼 있는데, 윤리특별위원회가 열릴 경우 양당의 치열한 대치가 불가피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징계는 ▲공개회의에서의 경고 ▲공개회의에서의 사과 ▲30일 이내 출석정지 ▲제명 이렇게 4가지가 있는데, 제적의원 3분의 2이상이 찬성해야 제명할 수 있고, 당사자가 행정소송을 할 수도 있어 실제로 의원직을 박탈하기는 쉽지 않을 전망이다.

    지난 연말 해외 연수 과정에서 가이드를 폭행한 경북 예천군의회 박종철 부의장의 경우 전 국민적인 비판 여론에 힘입어 제명된 상태다.

    시의회 안팎에서는 “이번 사태에 대해 박병수 의장이 사과성명을 발표하고, 김정섭 시장도 유감을 표명한 만큼 강력한 처벌이 불가피할 것”이라는 전망과 함께 “맞불 성격의 징계요구안이 제출됐다는 점에서 솜방망이 처벌에 그칠 가능성이 크다”는 관측이 동시에 나오고 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