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정자립도 열악한 대전 대덕구, 청사 건립에 허리 휘나?
재정자립도 열악한 대전 대덕구, 청사 건립에 허리 휘나?
연축지구 내 오정동 구청사 신축‧이전 계획…추정 비용 최대 800억 원
기금 조성, 부지 매각해도 500억 원 수준…정부 지방채 발행 제한에 시름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9.01.28 15: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정동에 위치한 대덕구청사. 지난 1982년 중구 선화동에서 오정동으로 이전한 데 이어 수차례 증축을 거쳐 청사가 커졌지만 대덕구 본청 인원 500여명이 근무하기엔 비좁다.
오정동에 위치한 대덕구청사. 지난 1982년 준공 후 수차례 증축을 거쳤음에도 대덕구 본청 인원 500여명이 근무하기엔 비좁다는 전언이다.

[굿모닝충청 이정민 기자] 대전 대덕구가 연축동 도시개발사업(연축지구) 내 구청사 신축‧이전을 계획하면서 곳간이 텅텅 비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청사 건립 비용에 비해 대덕구가 자체적으로 모을 수 있는 예산이 턱없이 부족하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재정 상태가 열악한 대덕구가 ‘제 2의 동구청 사태’를 맞이하는 게 아니냐는 지적이 끊이질 않고 있다. 

대덕구에 따르면 최근 연축지구 도시개발구역지정(안)에 대한 주민공람공고가 시작되면서 사업이 가시화되고 있다. 대덕구와 사업시행자 LH 대전충남본부는 2021년 착공에 들어가 2024년 사업을 완료하겠다는 계획이다. 

대덕구는 연축지구 북쪽에 신청사를 지을 예정이다. 

오정동에 위치한 현 구청사는 지난 1982년 지어진 것으로 주차장이 비좁고 청사 내 업무공간이 부족해 별관을 따로 쓰는 등 시설이 낙후돼 있다. 

연축지구 위치도
연축지구 위치도

따라서 대덕구는 청사 신축‧이전을 통해 연축지구 성공의 촉매제 역할을 부여하는 한편, 새 둥지에서 대덕구의 미래를 연다는 방침이다.

문제는 청사 건립비용이 만만치 않다는 점이다. 추정 비용은 762~800억 원이다. 건축비만 무려 600억 원.

대덕구가 지난 2013년부터 지금까지 기금 조성을 통해 모은 예산은 120억 원에 불과하다. 앞으로 조성될 기금과 현 오정동 부지 매각을 통해 마련될 예산은 500억 원 수준으로 청사 건립비용보다 200~300억 원이 부족하다. 

또 지난 2010년대 초반 대전 동구청, 경기도 성남시청 등 지방자치단체 호화청사 논란이 일자 행정안전부에서 신청사 건립에 대한 지자체의 지방채 발행을 엄격하게 제한하고 있는 것도 대덕구의 표정을 어둡게 만들고 있다.

지난 2012년 완공된 대전 동구청사. 건설 당시 호화청사 논란이 빚어진데 이어 동구의 재정난을 가속화시킨 주범이라는 평가다.
지난 2012년 완공된 대전 동구청사. 건설 당시 호화청사 논란이 빚어진데 이어 동구의 재정난을 가속화시킨 주범이라는 평가다.

때문에 대덕구가 빚내서 청사 건립에 욕심을 내다간 제 2의 동구청 사태가 발생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지난 2012년 4월 준공된 동구청은 총 655억 원이 투입됐다. 

동구는 지난 1999년부터 기금을 모았지만 356억 원에 불과했고 국비와 시비 지원을 제외한 나머지 246억 원을 지방채로 발행했다.

지난 2009년 시작된 공사는 2010년 6월 15일 공정율 47%로 일시 중단됐다. 300억 원대에 달하는 추가 재원을 확보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청사가 완공됐음에도 심각한 재정난에 빠진 동구는 한 때 인건비도 책정하지 못하는 등 어려움을 겪은 바 있다.

이런 사례를 비춰봤을 때 대덕구가 무리하게 사업을 추진할 경우 재정난에 빠질 수 있다는 지적이다. 더구나 지난해 대덕구 재정자립도는 5개 자치구 중 3번째인 16.1%로 유성구와 서구보다 상황이 좋지 않다.

박정현 대덕구청장은 28일 시청 브리핑룸에서 열린 기자회견을 통해 “대덕구청사가 연축지구에 자리를 잡아야지 전체 개발에 긍정적인 영향을 끼칠 수 있다”면서도 “200~300억 원 중 빚내서 마련할 수 있는 예산은 100억 원도 안 된다. 다각적인 방법을 생각해볼 것”이라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