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공지영 마리아 작가님, 어머니와 상처 입은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하길 바랍니다”
    “공지영 마리아 작가님, 어머니와 상처 입은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하길 바랍니다”
    • 정문영 기자
    • 승인 2020.02.21 10:46
    • 댓글 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한 소설가의 악의적이고 무책임한 의혹제기와 고발로 천주교 교구로부터 면직까지 당한 김종봉 전 신부(마산교구 소속)가 21일 공지영 작가에게 진심 어린 사과를 재차 요구했다.

    1심에 이어 2심 항소심 재판에서도 잇따라 무혐의 선고를 받은 김 전 신부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공지영 마리아 작가님, 어머니와 상처 입은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하길 바랍니다”라는 글을 적었다. 그러나 공 작가를 원색적으로 비난하기보다는 천주교 신자인 ‘공지영 마리아 작가님’이라는 호칭을 사용하는 등 예의를 갖췄다.

    피해자인 김 전 신부가 가해자인 공 작가에게 전하는 메시지는 간절하다 못해 슬픈 여운마저 물씬 풍긴다. 신부인 아들에게 후원금 횡령혐의를 씌우고 허위사실을 무차별 유포해 사기꾼으로 몰고 간 공 작가로 인해 상처 받은 노모에 대한 죄스러움 때문이다.

    실제로 어머니(84세)는 지난 2018년 1월 아들인 김 전 신부가 '남을 속이거나 피해를 줄 사람이 아니며, 꼭 좋은 일하고 살 수 있도록 도와달라'는 내용의 탄원서를 법원에 냈다.

    “존경하는 재판장님, 저는 김종봉 엄마 배병남입니다.
    아들이 자기 것 챙길 줄 모르고 남을 돕고 살았는데, 이런 일을 당하게 될지 꿈에도 생각하지 못했습니다. 아들은 엄마 돈이 편하다고 어려운 사람들이 있으면 저에게 돈을 받아가서 사람들을 많이 도왔습니다. 아들은 힘든 사람들을 돕기 위해서 열심히 살았고 남을 돕다가 빚을 지고 남의 빚도 갚고 있습니다.
    아들은 신부도 그만두고 사회복지도 그만두었습니다. 아들이 모든 것을 잃어서 불쌍하고 마음 아픕니다. 아들이 앞으로 무엇을 하고 살지 앞이 캄캄합니다. 가슴이 늘 두근거리고 숨이 막히고 속이 탑니다. 제 몸이 많이 아파 힘들고 약으로 버티고 있습니다.
    아들은 남을 속이거나 피해를 줄 사람이 아닙니다. 아들이 좋은 일하고 살 수 있도록 꼭 도와주십시오. 밤에 잠이 오지 않아 눈물로 기도하고 있습니다.”

    그는 앞서 지난 1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공 작가도 사랑하는 부모님이 계실 것이고 소중한 가족이 있을 겁니다. 못난 아들이 지난 4년간 사기꾼이 되어 마음과 몸이 병들어 잘 걷지도 못하시고 매일 치료를 받으시며 약으로 버티시는 어머니를 보며 가슴으로 웁니다"라는 글을 적었다.

    하지만 2심까지 무죄를 선고 받았는데도 공 작가는 김 전 신부에 대해 책임은커녕 일언반구 사과조차 하지 않고 있다. 그는 공 작가에게 무게를 가늠하기 힘들 정도의 서운함과 괘씸함과 무례함으로 매일 눈물을 훔치는 노모의 모습을 뵙기가 한스러울 따름이라고 전했다.

    김 전 신부는 앞서 지난해 10월 2일 공 작가가 스님들의 회의 사진에 자유한국당 로고를 합성해놓은 이미지를 트위터에 올렸다 고소 당하자 대한불교조계종을 찾아 사과했던 사실을 떠올렸다.

    당시 공 작가는 "합성사진인지 몰랐고, 생각 없이 퍼온 사진과 가볍게 올린 글로 누를 끼쳐 죄송하다는 말밖에 드릴 말씀이 없다"고 사과했고, 조계종 총무원장인 원행스님은 "작가라는 직업상 영향력이 적지 않기 때문에 신중하게 행동해달라”고 충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소설가 공지영 씨는 지난해 10월 2일 스님들 회의 사진에 자유한국당 로고를 합성해놓은 이미지를 트위터에 올렸다 고소 당하자, 대한불교조계종을 찾아가 공식 사과했다. 사진:SBS 보도/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소설가 공지영 씨는 지난해 10월 2일 스님들 회의 사진에 자유한국당 로고를 합성해놓은 이미지를 트위터에 올렸다 고소 당하자, 대한불교조계종을 찾아가 공식 사과했다. 사진:SBS 보도/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7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박선희 2020-02-26 09:34:54
    저런 작가도있나요??ㅋㅋㅋ
    지 삶이나똑바로 살길바랍니다.
    누가누굴 뭐라할 처지는아닌데~~
    자기삶이소설 그자체구만
    무고한사람 건들지말고 사과해라~

    오지선 2020-02-23 16:12:11
    세상에..
    신부님 한 분 이세상에 나오게 하는 게 얼마나 힘든 일인데...법원 판결에 따라 공지영씨는 사과하셔요. 사과 정도가 아니라 한사람 삶을 파괴한 겁니다. 그 죄를 어떻게 받으려고..

    작가? 2020-02-23 10:08:00
    뇌손상 작가!

    Steam&stream 2020-02-23 09:21:10
    작가는 글을 소재로 팩션이든 논팩션 또는 뒤섞인 창작을 할 수 있다. 허나, 그 순수성을 벗어나 사욕으로 세사에 끼어들어 그 명성으로 무리들에게 해악을 끼친다면 지탄받아 마땅하고 추악한 모습이라 할 것이다. 작가로서 배고파 돈이 필요하다면 시장에 좌판을 깔 것이요, 권욕이 있다면 정치판에 들어가 팔을 걷어부칠일이다. 작가의 가면을 쓰고 슬그머니 이해관계에 끼어들어 돈도 벌고, 명예도 얻어보자는 심뽀로 세상을 기망하려 들다가는 똥물바가지나 뒤집어 쓸 일이다.

    기사가 사실이라면 당장 사죄하고 절필하라..!

    김광운 2020-02-23 08:35:58
    걸래같은年
    주재에 남을 비판해 쓰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