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공주보 해체 반대 97%" vs "신빙성 없다"
    "공주보 해체 반대 97%" vs "신빙성 없다"
    시민대토론회 앞두고 주민 의견조사 결과에 입장차…특정 단체 개입 의혹까지
    • 김갑수 기자
    • 승인 2019.06.13 14:26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 공주시가 지난 11일 열린 시민대토론회에 앞서 실시한 공주보 관련 주민 의견조사 결과 해체 반대 의견이 압도적으로 나왔다는 주장이 제기돼 눈길을 끌고 있다. (자료사진: 공주시 제공/ 굿모닝충청=김갑수 기자)
    충남 공주시가 지난 11일 열린 시민대토론회에 앞서 실시한 공주보 관련 주민 의견조사 결과 해체 반대 의견이 압도적으로 나왔다는 주장이 제기돼 눈길을 끌고 있다. (자료사진: 공주시 제공/ 굿모닝충청=김갑수 기자)

    [굿모닝충청 공주=김갑수 기자] 충남 공주시가 지난 11일 열린 시민대토론회에 앞서 실시한 공주보 관련 주민 의견조사 결과 해체 반대 의견이 압도적으로 나왔다는 주장이 제기돼 눈길을 끌고 있다.

    자유한국당 정진석 국회의원(공주·부여·청양)실 자료와 <문화일보>의 보도 내용인데, 정작 이번 조사를 진행한 공주시는 “신빙성이 없다”는 입장을 밝히고 있어 논란이 일 전망이다.  

    먼저 의원실은 13일 보도자료를 내고, 전날 공주시 우성면 보흥2리 마을회관을 찾아 주민들과 간담회를 갖고 하룻밤 묵은 황교안 대표의 주요 발언 내용을 소개했다.

    의원실 따르면 주민들은 “공주보 해체를 반드시 막아 달라”고 호소했고, 황 대표는 “공주보를 반드시 지켜내겠다”고 약속했다는 것.

    의원실은 특히 “최근 공주시가 보 해체 관련 토론회를 준비하기 위해 실시한 주민 의견조사에서 전체 응답자 770명 중 해체 반대 의견이 754명(97.9%)으로 압도적으로 나왔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는 환경부가 보 해체 결정을 앞두고 실시한 여론조사가 얼마나 왜곡된 것인지 말해주는 것이며, 향후 공주시가 이 조사결과를 바탕으로 어떤 입장을 취할지 귀추가 주목된다”고 덧붙였다.

    <문화일보>도 이날 단독보도를 통해 “농번기를 맞아 토론회에 직접 참석하지 못하는 시민의 의견을 반영하기로 했다”며 “이에 따라 지난 3일부터 읍·면·동 사무소를 통해 주민들의 사전의견서를 접수한 결과, 시민 770명이 의견서를 제출해 97.9%에 이르는 754명이 보 해체 반대 의견을 밝힌 것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공주시 관계자는 정 의원실의 자료와 <문화일보>의 보도내용은 사실이지만 신빙성 있는 자료로 보긴 어렵다는 입장을 밝히고 있다.

    정진석 의원실은 특히 “최근 공주시가 보 해체 관련 토론회를 준비하기 위해 실시한 주민 의견조사에서 전체 응답자 770명 중 해체 반대 의견이 754명(97.9%)으로 압도적으로 나왔다”고 주장했다. (11일 시민대토론회에 앞서 공주보해체반대대책위의 총궐기대회가 개최됐다)
    정진석 의원실은 특히 “최근 공주시가 보 해체 관련 토론회를 준비하기 위해 실시한 주민 의견조사에서 전체 응답자 770명 중 해체 반대 의견이 754명(97.9%)으로 압도적으로 나왔다”고 주장했다. (11일 시민대토론회에 앞서 공주보해체반대대책위의 총궐기대회가 개최됐다)

    이 관계자에 따르면 관내 16개 읍·면·동사무소를 통해 공주보에 대한 의견을 수렴한 결과 우성면을 비롯한 6개 읍·면·동만 취합된 자료를 보내왔다는 것.

    특히 의견서 중 상당수가 명의만 다를 뿐 내용이 거의 동일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예를 들어 “공주보를 해체할 경우 농업용수가 부족하다”는 등의 내용이 토씨 하나 다르지 않게 제출됐다는 것이다.

    공주보 해체를 반대하는 쪽의 집단 개입 의혹이 제기되는 이유다.

    이 관계자는 “공주시의 인구가 10만 명이 넘는데 770개의 의견서만으로 시민 전체의 여론을 반영했다고 볼 순 없다”며 “그 내용도 매우 흡사해 신빙성이 있다고 보긴 어려운 상황”이라고 말했다.

    김정섭 시장도 전날 정례 브리핑에서 공주보 문제에 대한 여론조사의 필요성을 언급한 바 있는데, 이번에 접수된 주민 의견조사 결과를 신뢰할 수 없다고 판단한 것 아니냐는 분석도 조심스럽게 나오고 있다.


  •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지나가다 2019-06-17 10:46:11
    그렇게 반대하는 한사코 부시겠다는 이유를 모르겠다.
    정치는 오기로 하는게 아니다.
    국민을 편안하게 하는것 ! 그게 정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