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D. 2017.9.22 금 23:59

    굿모닝충청

    상단여백
    HOME 삶의향기 맛집 메인동영상
    [알쓸세모] 복날, 내 몸에 맞는 여름 보양식 9선알아두면 쓸모있는 세상의 모든정보 "알·쓸·세·모"

    [굿모닝충청 김영태 시민기자] 장마철 불쾌지수까지 높아지고.. 그렇다고 찬 음식만 먹다가는 오히려 건강을 해치기 십상. 입맛도 없고 자꾸 늘어지기만 한 요즘 먹으면 좋은 여름 보양식 여기 모았다. 단 여름 보양식이라도 체질에 맞지 않는 음식을 너무 많이 먹으면 오히려 문제. 자신의 체질을 알고 그에 맞추어 먹는 것이 좋다는 것을 명심하길

    삼계탕 : 이열치열 효과 주는 대표적 여름철 보양식으로
    닭고기는 따뜻한 성질에 소화가 잘된다. 양질의 단백질과 콜라겐 많이 함유되어있는 스테미나 식품이다. 인삼과 대추는 속을 따뜻하게 하고 기운을 돋아준다.

    추어탕 : 미꾸라지는 맛이 달고 성질이 고른 특성이 있어 좋은 스태미나 식품으로 기력을 도와주고 갈증을 없애주며 풍부한 칼슘의 공급원이다.

    장어 : 일본에서도 여름 보양식을 즐길 정도로
    지방질을 비롯해 단백질, 비타민 등 갖가지 영양소가 풍부하다.

    파전 : 음양의 조화를 이뤄 부작용 예방에 효과가 있다.
    파는 속이 찬 사람에게 좋으며 녹두와 굴, 오징어는 차가운 성질을 갖고 있다. 

    콩국수 : 더위와 몸속 습한 기운을 없애주며 양질의 단백질을 공급하고 소화흡수 기능을 튼튼하게 해준다.

    메밀국수 : 메밀은 여름철 소화촉진제로 단백질, 비타민, 무기질, 섬유질 등이 풍부하며 전분은 입자가 미세해 소화가 잘된다.

    수박 : 여름철 최고의 과일로 당분은 체내에 쉽게 흡수돼 피로를 잘 풀어주고 이뇨작용을 도와 열을 식혀주므로 여름철에 제격이다.

    참외 : 수분이 많고 당분이 있어 갈증을 멎게 하고 번열을 없애며 이뇨작용을 도와준다.

    오이 : 열을 식히고 수분대사를 조절하며 여름철 반찬으로 좋다.

     

    기획_제작 / 모둠티비

    ※이 기사는 지역신문발전 기금의 지원을 받았습니다.

    김영태 시민기자  djkimpd@goodmorningcc.com

    <저작권자 © 굿모닝충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태 시민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