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명선 충남도의장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국가계획 반영해야"
김명선 충남도의장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국가계획 반영해야"
전국시도의회의장협의회 6차 임시회서 충남·북, 경북도의회 공동 제출 안건 채택
  • 이종현 기자
  • 승인 2020.11.25 17: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시도의회의장협의회 6차 임시회가 25일 대구에서 열렸다. 사진=충남도의회 제공/굿모닝충청=이종현 기자.
전국시도의회의장협의회 6차 임시회가 25일 대구에서 열렸다. 사진=충남도의회 제공/굿모닝충청=이종현 기자.

[굿모닝충청 이종현 기자] 문재인 대통령 충남지역 대선공약인 중부권 동서횡단철도의 조기 착공을 위해 전국 광역시·도의장들이 힘을 보탰다.

25일 대구에서 열린 전국시도의회의장협의회 6차 임시회에서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반영 건의안’이 채택된 것.

충남도의회에 따르면 건의안은 김명선 의장(민주당·당진2)과 박문희 충북도의장, 고우현 경북도의장이 공동 제출했다.

김 의장은 건의문을 통해 “중부권 동서횡단철도는 경제성만 따질 것이 아니라 국가균형발전 관점에서 접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남북축 중심의 교통물류망으로 소외된 중부권 내륙지역에 동서축 광역입체교통망을 확충함으로써 골고루 잘사는 대한민국을 실현하고 대한민국 제2의 성장을 견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노선도. 자료사진=천안시 제공/굿모닝충청=이종현 기자.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노선도. 자료사진=천안시 제공/굿모닝충청=이종현 기자.

한편 중부권 동서횡단철도는 충남 서산에서 당진, 아산과 천안 등을 거쳐 경북 울진까지 총연장 322.4㎞ 길이의 철도를 놓는 사업이다.

총 사업비는 4조8000억 원, 3차 국가철도망 반영 노선을 제외할 경우 3조7000억 원이 필요한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이 노선이 연결되면 서해안에서 동해안까지 불과 2시간대에 연결이 가능해질 전망이다. 해당 지역은 물론 전 국민의 삶에 획기적인 변화가 예상되는 이유다.

그러나 지난해 4월 국토교통부가 시행한 사전타당성 조사에서 비용 대비 편익(BC)이 1이하로 나오면서 사업 추진에 난관이 이어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