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행정수도 완성, 우려되는 부분 많아"
"세종시 행정수도 완성, 우려되는 부분 많아"
박연진 충남도 건설교통국장, 18일 주요업무계획 보고회서 "충남 쇠퇴 예견"
  • 김갑수 기자
  • 승인 2021.01.18 14: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여당을 중심으로 세종시를 실질적인 행정수도로 만들기 위한 움직임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충남도 핵심 간부 공무원으로부터 우려의 목소리가 나와 눈길을 끌고 있다. (왼쪽부터 정낙춘 농림축산국장, 박연진 건설교통국장/ 굿모닝충청=김갑수 기자)
정부여당을 중심으로 세종시를 실질적인 행정수도로 만들기 위한 움직임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충남도 핵심 간부 공무원으로부터 우려의 목소리가 나와 눈길을 끌고 있다. (왼쪽부터 정낙춘 농림축산국장, 박연진 건설교통국장/ 굿모닝충청=김갑수 기자)

[굿모닝충청 내포=김갑수 기자] 정부여당을 중심으로 세종시를 실질적인 행정수도로 만들기 위한 움직임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충남도 핵심 간부 공무원으로부터 우려의 목소리가 나와 눈길을 끌고 있다.

박연진 건설교통국장은 18일 오후 도청 대회의실에서 진행된 2021년 주요업무계획 보고회에서 “지금은 인구가 증가하거나 경제가 팽창하는 상황이 아니다. 이 상황이 지속된다면 (세종시의) 주변부인 충남의 경우 어느 정도 쇠퇴가 예견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여기에 더해 행정수도 완성 시 어떤 효과가 있을지 부정적으로 우려되는 부분도 많다”며 “이에 어떻게 대처하고 중앙정부에 요구할지 생각해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국장은 또 “국가적으로 봤을 때 한편으로는 (행정의) 효율성을 위해 추진하는 것인데 국회도 어느 정도 (규모로) 내려오는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며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 특별법에 따라 5개 부처가 수도권에 남아 있어야 하는데, 그에 따른 비효율성이 증대될 수 있다”고 전망했다.

“국가적으로 행정수도 완성에 따른 비효율성 해결이 또 다른 비효율성을 낳는 측면이 있다”는 것이다.

박 국장은 “어제 세종시 집값을 알아봤는데 언론에서는 전년(또는 전월) 대비 10~20% 올랐다고 하지만 대부분 100% 가까이 올랐다. 이런 상황에서 국가적으로 세종에 다 집중할 수 있겠느냐?”며 “현실적으로 가능하다 하더라도 주변부 주택가격과 도시 인프라 차이를 너무나 극명하게 보여주는 것이어서 충남지역 균형발전에 타당한지 여러 가지 의문이 든다”고 강조했다.

계속해서 박 국장은 “국가적‧지역적으로 어떻게 대응해야 할지, 충남의 요구대로 되는 것은 아니지만 국가에 제시하고 도시계획에 반영하기 위해 노력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충남도는 그동안 세종시 행정수도 완성을 위해 적극 지원하겠다는 입장을 견지해 왔다. 도 핵심 간부 공무원의 입에서 이처럼 구체적인 우려의 목소리가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추정되고 있다.

이에 대해 양승조 지사는 “행정수도 완성 과정에서 충남도가 어떤 성장과 발전을 이룰 것인지는 굉장히 중요한 과제다. 예전에 서울이 클 때 경기도의 인구를 흡수하면서 확장됐는데, 그런 형태로 가선 안 된다”며 “완성 과정에서 동반성장 할 수 있도록 여러 가지 방안을 마련해 추진해 달라”고 주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