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D. 2017.11.20 월 00:09

    굿모닝충청

    상단여백
    HOME 뉴스플러스 경제
    [세종 용수공사] 제 3자마저도 “불가능”…그럼에도?“직경 큰 용수관로, SK판넬론 부적절”…상수도본부, 설계업체 보호 의혹에 "사실 아니다"

    지난 7일 발주처, 시공사가 지켜본 용수관로 설치 현장. 이 현장은 시공사의 설계 변경 요청과 발주처의 불허 입장이 되풀이되자 진행된 것으로, 손상되면 안 되는 용수관로가 땅에 긁히거나 버팀대에 부딪히는 등 설치에 난항을 겪고 있다.

    [굿모닝충청 이정민 기자] <속보>=‘세종시 2단계 용수공급시설공사’ 설계변경을 두고 발주처와 시공사가 대립하고 있는 가운데, 제 3자인 가시설 제작업체와 토목업계 관계자마저도 이 설계에 의문부호를 붙이고 있다.<관련기사:“세종 용수공급 발주처 대전 상수도본부, 탁상행정”>

    굴착된 땅이 무너지지 않게 설계상 설치된 ‘SK판넬’은 직경이 작은 관로엔 문제없지만, 이 공사에서 부설되는 용수관로는 직경이 큰 편에 속하기 때문이다.

    지난 5월부터 시작된 이 공사는 대전에서 세종까지 수돗물을 공급하기 위해 직경 1.35m의 용수관로를 11.05㎞ 연장 부설하는 사업이다. 공사 구간은 대전 유성구 용신교네거리에서 세종시 금남면 장재리까지.

    시공을 맡은 A업체는 조립식 간이 흙막이이자 2단으로 구성된 SK판넬 1단(1.5m)에 “직경 1.35m인 용수관로가 부딪힌다”며 ‘TS판넬’로의 설계변경을 요청하고 있지만, 발주처인 대전시 상수도사업본부(상수도본부)는 “시공이 충분히 가능하다”며 불허 입장을 보이고 있다.

    그런데, 각종 자료 등을 통해 해당 공사현장을 지켜본 가시설(SK판넬 포함) 제작 업체와 토목업계 종사자들은 “불가능하다”고 판단한다.

    가시설 제작 업계에 따르면 SK판넬은 직경이 300㎜ 이하인 비교적인 작은 관로를 설치할 때 주로 사용되지만, 해당 공사와 같이 직경이 큰 용수관로를 묻을 때는 사용되는 경우가 없다고 한다.

    물론, 지난 7월 중순 시험 시공 당시, SK판넬로도 설치가 가능했다.

    하지만 용수관로 직경이 SK판넬 1단 버팀대 높이와 엇비슷하기 때문에 손상되면 안 되는 용수관로가 버팀대에 부딪히거나 땅에 긁힘에도 억지로 쑤셔 넣어 설치됐다는 게 당시 현장을 배석한 인사들 전언이다.

    익명의 업계 한 관계자는 “과거에는 SK판넬 버팀대를 빼고도 공사를 했지만, 지금은 인식이 바뀌었다. 작업자들도 안전을 위해 설치된 SK판넬 없이는 현장에 들어가려 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또 용수관로를 위에서 아래로 내리꽂는 카고크레인도 무용지물이다.

    전체 5개 공사 구간 중 유성 관평동 지역인 1구간을 제외한 8.44㎞가 2차선이기 때문이다.

    토목 업계 한 종사자는 해당 공사의 동영상을 본 뒤 “절대로 될 수 없는 구조다. 직경이 저렇게 큰 용수관로가 묻는데도 SK판넬이 사용되는 게 신기할 따름”이라고 했다.

    그럼에도 상수도본부가 사업을 강행하자 업계에선 “발주처가 설계업체를 보호해주려고 설계변경을 안 해주는 게 아니냐”며 수군대고 있다.

    건설기술진흥법 시행령 등 관련법에 따르면 설계오류가 발생, 설계가 변경될 경우, 설계업체에게 벌점이 부과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공사에는 모두 3개 업체가 설계에 참여한 것으로 전해졌다.

    상수도본부 관계자는 이에 대해 “사실만 갖고 얘기하라. 우리는 설계업체 보호해주려고 설계변경을 안 해주는 게 아니다”며 “감리단과 우리 상수도본부가 현장에서 시험시공을 해봤기 때문에 설계를 바꿀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정민 기자  jmpuhaha@goodmorningcc.com

    <저작권자 © 굿모닝충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3
    전체보기
    • 대한국민 2017-10-12 14:09:50

      일이 되는걸 시켜야지,
      이러구 시간만 잡아먹구,
      누구는 월급 꼬박 타먹구,
      내가 낸 세금이 이깝다.
      (로또가 되야 이민을 가지)   삭제

      • 대전시민 2017-09-19 15:46:38

        대전시 공무원..
        아직도 젯밥에 어두우신
        공무원이 계신가요?
        권시장님이 나서셔서 정리 안해주시나요?
        엄청 시끄럽네요
        A업체 대표님 뉘신지는
        모르겠지만 맘고생이 이만저만
        아니시겠네요.
        빠른시일내에 권시장님이
        해결해주시겠지요.
        이렇게 여기저기 시끄러운데
        젯밥에 어두우신 공무원들도
        엄중하게 조사하시어 단호하게 처벌해주시리라
        권시장님 믿겠습니다.
        내년지방선거도 있으신데요.   삭제

        • 으~~그 2017-09-19 12:53:31

          역시
          대전시 대단합니다
          아직도이러고 사는게 불쌍하다
          세상이 변하면 사람도 변해야지 나도 기술자지만 지랄들하고 있다 저승사자는 머하는 건지...^^   삭제

          • 어쩜좋아 2017-09-19 09:11:14

            상수도본부
            쓰레기들 집단이다
            다그런건 아니지만 큰일이다   삭제

            • 착한공무원 2017-09-19 01:26:05

              기자님!!
              이런 것이 적폐가 아니겠습니까?
              이 문제와 관련하여 정식으로 정보공개 요청하여 오해와 진실, 비위를 낱낱이 파악하여 열심히 일하고 있는 공무원들의 사기진작 차원에서라도 일은 뒷전이고 시민의 발이 되어야할 공무원이 오로지 잿 밥에만 관심있고 상관한테 아첨하여 승진의 기회만 노리고 사리 사욕을 채우는 일부 공무들을 발본색원하여 엄벌에 처해 주시길 간곡하게 바라는 바 입니다.   삭제

              • 시민논객 2017-09-19 01:04:01

                그리하여 설계오류로 인한 설계변경금액의 증액이 발생할 경우 설계사한테 패널티를 줘야함에도 불구하고 설계사와 발주처 사이에 숨겨진 아주 큰 뭣인가 있기 때문에 갑질을 하면서 설계변경을 못해준다는 얘기입니다.
                아참,,,
                현재의 상수도공사를 설계했던 동회사가 지금 대전시 상수도시설에 관련하여 설계중에 있는데 일부 주요 기자재를 설계사에 의해 설계에 반영하기로 했었으나 발주처의 지시에 의해 다른 것으로 바뀌어 설왕설래 했다는 얘기도 있답니다.
                기자재 선정 방법은 6급 계장님들 모여 놓고 거수로 결정했다는 아주 기막힌 일도...   삭제

                • 시민논객 2017-09-19 00:34:25

                  그렇지만 그 예상과 크게 빗 나갔습니다.
                  우선 관급자재(상수도 강관) 선정시 5개 업체가 나눠 먹기식으로 하려다가 문제가 발생하자 최저가 입찰에 붙혀 울며겨자 먹기로 한 개 업체에서 낙찰하여 전 물량을 공급하게되자 나머지 4개업체에서는 크게 반발하고 있고, 재수가 있는건지 없는 건지 아주 실력도 있고 깐깐한 회사에서 공사를 수주하다보니 발주처에서 원하는 하도급업체한테 일을 줄 수 없게되자 상수도 공급은 물론 안전시공과 공법에 대한 문제의식을 완전히 배제하고 오로지 잘못된 관행을 일삼아 모든 책임을 시공사한테 뒤집어 씌울려고함   삭제

                  • 시민논객 2017-09-19 00:03:09

                    소문의 전말
                    설계과정부터 작정을 하고 관급자재(용수관)는 물론 주요 공정인 터널 추진공, 가시설, 용접공사등을 설계에 반영토록하고 공사 구간을 5개 공구로 나누어 설계를 한 후 공사가 발주 되면 공사 공구별로 묶어서 특정 하도급 업체가 일을 할 수 있도록 설계를 했다는 후문이 있습니다.
                    그러다보니 설계중에도 지적이 있었던 지금 문제가 되고 있는 가시설(SK판넬)뿐만 아니라 다른 주요 공법들도 문제가 있다는 것을 알면서도 설계 감독자인 발주처의 말 한 마디에 의해 설계자는 어쩔 수 없이 설계를 했다는 거죠~
                    계속....   삭제

                    • 생활의 달인 2017-09-18 23:50:11

                      상수도본부...
                      어디까지 갈까 발주처 개 감리단 어디까지
                      갈까 궁금하다 끝까지 지켜보련다

                      꼭 처벌 받을 것이다   삭제

                      • 동료직원 2017-09-18 18:55:16

                        설계과정 당시 첫 번째 담당 과장과 계장은 다른 근무지로 발령ㅡ무슨 이유로 보냈는지 의문?
                        설계 최종 납품 당시 두 번째 담당 과장과 담당자도 다른 근무지로 발령....
                        공사발주 후 세번째인 현재 과장과 계장은 설계당시 담당이 아니어서 모르쇠로 일관...
                        현재 감독관은 상관의 지시대로 꼭두각시 노릇 할거고ㅡ하지만 모든 잭임은 감독자한테 있다는거
                        감독자는 책임감리이기 때문에 감리한테 책임을 전가시킬거고...
                        세상이 어떤 세상인데 이런갑질을!!
                        벌써부터 소문이란 소문은 다 났거늘..
                        본인만 아니라고 우기는군!!
                        ㅡ소가 웃는다   삭제

                        13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