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충남민항 15억 또 미반영…'총력 대응' 절실
[단독] 충남민항 15억 또 미반영…'총력 대응' 절실
국토교통부, 하반기 예타 대상 사업 신청 전망…국회 상임위 심의 과정 등 촉각
  • 김갑수 기자
  • 승인 2021.06.29 09: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산공군비행장 민항(충남민항) 유치를 위한 사업비가 또 다시 2022년도 정부예산안에 반영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충남도 제공/ 굿모닝충청=김갑수 기자)
서산공군비행장 민항(충남민항) 유치를 위한 사업비가 또 다시 2022년도 정부예산안에 반영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충남도 제공/ 굿모닝충청=김갑수 기자)

[굿모닝충청 내포=김갑수 기자] 서산공군비행장 민항(충남민항) 유치를 위한 사업비가 또 다시 2022년도 정부예산안에 반영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29일 충남도에 따르면 국토교통부는 충남민항(서산민항) 기본 조사비 15억 원을 반영하지 않은 상태에서 기획재정부로 정부예산안을 넘겼다.

국토교통부는 해당 사업 예산이 총 509억 원으로, 예비타당성 조사를 반드시 거쳐야 한다는 입장인 것으로 전해졌다.

국토교통부는 그러면서 하반기 백령도공항과 함께 예비타당성 대상 사업으로 신청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반면 충남도와 서산시는 현재 지방비를 투입해 건설 중인 진입도로를 개설할 경우 461억 원이면 가능하다며 비(非) 예비타당성 조사 대상 사업으로 추진해야 한다고 맞서고 있다.

지난 2월 최대 28조6000억 원에 달하는 가덕도신공항 특별법 통과 이후 충청인의 상대적 박탈감이 최고조에 달하고 있다는 점에서 정부의 이 같은 입장은 납득이 가질 않는다는 지적이다.

유독 충남민항에만 엄격한 잣대를 들이대고 있다는 비판의 목소리도 확산될 전망이다. 

충남도와 서산시는 기획재정부를 상대로 설득 작업에 주력하는 동시에, 국회 상임위 심의 과정에서 반드시 반영될 수 있도록 총력전을 편다는 방침이다.

도 예산담당관실 관계자는 이날 <굿모닝충청>과의 통화에서 “국토교통부가 충남민항 관련 기본 조사비 15억 원을 반영하지 않은 상태에서 기획재정부로 정부예산안을 넘겼다”며 “기획재정부를 상대로 예산 반영을 지속적으로 요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문진석 의원(천안갑)실 관계자는 “사업비가 500억 원이 넘는 만큼 예비타당성 조사를 반드시 거쳐야 한다는 게 국토교통부의 기본 입장”이라며 “향후 국회 심의 과정에서 반드시 반영될 수 있도록 총력전을 펼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이런 가운데 국토교통부는 제6차 공항개발 종합계획(2021~2025) 수립을 완료하고 이르면 7월 중 이를 공개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져 충남민항 반영 여부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만약 해당 계획에도 반영되지 않을 경우 충청권의 반발은 더욱 거세질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