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D. 2017.6.23 금 20:54

    굿모닝충청

    상단여백
    HOME 뉴스플러스 정치
    자유한국당 “유성복합터미널 무산, 감사원 감사 청구”유성구 갑·을당원협의회 19일 기자회견 “민·형사상 모든 법적 조치 불사”

    [굿모닝충청 황해동 기자] <속보>=자유한국당 대전 유성구 갑·을당원협의회가 유성복합터미널 조성 사업 무산과 관련 감사원 감사를 청구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또 대전시와 대전도시공사, 유성구청 등이 주민들의 요구사항을 무시하고 변명으로 일관할 경우, “민·형사상 가능한 모든 법적 조치 및 주민소환 등 퇴진 운동까지 불사할 것”이라는 경고 메시지를 날렸다.

    진동규 유성구갑 당협위원장과 이현 유성구을 당협위장장 등 10여 명은 19일 대전시의회 기자실을 찾아 기자회견을 갖고 이 같은 뜻을 분명하게 전달했다.

    이들은 이날 ‘유성복합터미널 무산에 대한 성명서’를 통해 “유성구 주민들은 그동안 온갖 불편을 참아가면서 현대화 된 복합터미널이 들어설 날을 손꼽아 기다려 왔다”며 “그런데 대전시와 대전도시공사는 그러한 주민들의 희망에 찬물을 끼얹었다. 이는 무능과 무책임, 무사 안일주의, 밀실행정의 결과이다”라고 분개했다.

    이어 “무산 사태로 주민 불편을 물론, 지가 상승으로 막대한 혈세가 추가 투입돼야 하는 결과가 불 보듯 뻔하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민주당 소속 대전시장, 유성구청장, 지역구 시의원의 사과 및 지역 국회의원 선거 공약 이행 촉구 ▲도시공사 및 대전시 관계 공무원 문책·처벌 ▲KB증권·롯데건설·지산D&C에 대한 법적 조치 ▲조속한 실시계획 및 재발방지대책 강구 ▲법률전문가를 포함한 민·관 합동대책위원회 구성 등을 요구하고, “요구를 무시하거나 만족스럽지 못한 변명으로 일관할 경우 시민과 구민의 의견을 수렴해 민·형사상 가능한 모든 법적 조치 및 주민소환 등 퇴진운동까지 불사하는 강력한 투쟁을 전개해 나갈 것”이라고 천명했다.

    또 ▲감사원 감사 청구 ▲정보공개 청구 ▲주민대책위원회 구성, 감시와 감독 기능 수행 등의 계획을 밝혔다.

    진 위원장과 이 위원장은 “시장과 유성구청장은 시민을 무시하고 있다. 특히 허태정 유성구청장은 사과를 해도 모자를 판에 규탄 성명을 냈다. 상식적으로 이해가 안 된다. 용납할 수 없다”라고 지적하고, “앞으로 이러한 일이 반복되지 않는다는 보장이 있냐. 300명 이상 주민서명을 받아서라도 감사를 청구하고, 민간이 참여하는 대책회의를 만들어 감시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굿모닝충청 황해동 기자]

    황해동 기자  happy2hd@goodmorningcc.com

    <저작권자 © 굿모닝충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해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