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선미의 세상읽기] 아이들이 뭘 잘못해서? 등교 거부 용산초
[김선미의 세상읽기] 아이들이 뭘 잘못해서? 등교 거부 용산초
설동호 교육감이 실종된 용산초 사태, 최고 의사결정권자라는 사실 무색
대전시교육청 학생 수용 예측 실패로 대규모 교실 부족과 과밀학급 발생
미온적 대처와 모듈러 교실 설치 강행, 학부모들의 거센 반발 불러
  • 김선미 편집위원
  • 승인 2022.10.18 10:46
  • 댓글 1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선미 언론인
김선미 언론인

[굿모닝충청 김선미 편집위원] 결국 터질 것이 터졌다. 세상에 이해할 수 없는 일이 어디 한두 개뿐이랴마는 설동호 대전시교육감의 행태는 도무지 이해할 수가 없다. 

이해하기 어려운 설동호 교육감의 행보, 20년 만의 등교거부에도 모르쇠

자치단체장이나 공공기관장의 경우 어떤 문제가 발생하면 일단은 사과하고 재발 방지를 약속한다.

그것이 단순히 당장의 곤란함을 모면하기 위한 등 떠밀린 면피성 발언이고, 뒤돌아서는 언제 그랬냐는 듯이 표변할지라도 최소한 사과의 모양새는 갖추는 것이 일반적이다. 

설동호 교육감과 대전시교육청에서는 이 같은 모습이 실종됐다. 

대전시 유성구 용산초등학교의 모듈러 교실 설치를 둘러싼 학부모들의 반발과 분노가 학생들의 ‘등교 거부’라는 최악의 상황으로 치닫았다. 등교 거부 첫날인 17일, 졸업을 앞둔 6학년 학생을 제외하면 용산초 재학생 10명 중 7명 이상이 등교를 거부했다. 

일방적인 모듈러 교실 설치, 학부모들의 반발과 분노 최악의 상황 치닫아 

대전시에서 등교 거부는 2003년 학교 이전을 둘러싸고 빚어졌던 대전외국어고등학교 사태 이후 20년 만의 일이다. 그만큼 등교 거부는 교육현장에서 일어나서는 안 되는 극히 예외적인 비상사태라는 것이다.

이번 용산초의 등교 거부의 직접적 원인은 조립식 임시 교사인 모듈러 교실 설치 때문이다. 한 켠에서는 아이들을 볼모로 하고 있다며 부정적 시각을 드러내는 이들도 분명 있을 것이다. 

하지만 상당수 학부모들이 수업 결손에 따른 자녀들의 불이익을 무릅쓰며 등교 거부라는 마지막 수단까지 동원토록 한 것은 전적으로 설 교육감과 대전시교육청의 책임이다. 

이번 사태는 대전시교육청이 학생 수용 예측 실패로 기배정됐던 학교 부지를 없애버린 데서 비롯됐다. 

부정적 시각 있으나 사태 악화는 전적으로 설 교육과 시교육청 책임

시교육청은 용산초가 위치한 용산지구에 대규모 아파트 건설이 계획돼 있음에도 불구하고 학생 수요가 적을 것으로 판단했다.

결과는 400명이 다니는 용산초에 1200여 명 이상의 학생을 수용, 교실 대란과 초과밀 학급 탄생이라는 유례없는 비상사태에 직면하게 된 것이다. 

사태의 심각성을 뒤늦게 파악한 시교육청은 대규모 교실 부족과 과밀학급 해소 방안으로 다급하게 모듈러 교실 설치를 내놨다. 

마른하늘에 날벼락을 맞은 용산초 학부모들은 기존 교실보다 더 많은 수의 임시 교사인 모듈러 교실 설치에 학습권 침해와 안전성 문제를 이유로 반발하며 △용산초 임시 배치 △3개 초교에 임시 분산 등 대안을 요구하고 있다. 

수요 예측 실패, 진솔한 사과도 없고 제대로 된 해명과 설득도 미흡  

그러나 시교육청은 모듈러 교실 설치 외에는 해결 방안이 없다며 끝까지 밀어붙여 등교 거부라는 최악의 상황을 초래했다. 

자신들의 수요 예측 실패로 학교 용지를 날려 버렸으면 사태가 이 지경이 되기 전에 적극적으로 사태 해결에 나섰어야 한다. 하지만 이에 대한 진솔한 사과는 물론 제대로 된 해명조차 미흡했다. 

교실 증축 시 임시로 단기간 동안 모듈러 교실이 필요한 경우도 있다. 하지만 용산초의 경우는 사정이 다르다.

사안이 이처럼 중대한데도 대전시 교육 수장인 설동호 교육감의 안이하고 무성의한 대처는 용산초 사태를 넘어 대전교육 전체에 대해 불신을 자초하고 있다. 

안이하고 무성의한 대처, 용산초 넘어 대전교육 전체에 대해 불신 자초 

설 교육감이 불편한 사안 뒤에 숨어 오불관언 모르쇠로 일관한 것이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전국을 들끓게 한 관내 여학교에서 벌어진 교사들의 성비위, 사학비리, 청렴도 조사에서 수년간 꼴찌를 해도 묵묵부답이었다. 중대한 사안에서 책임을 회피하고 뒤로 숨는 모습은 최고 의사결정권자라는 사실을 무색하게 하고 있다. 

교육감이 무책임하게 대처하다 보니 대전시교육청도 남 이야기하듯, 유체이탈 화법으로 일관하고 있다. “학부모들과 잘 협의해서 원만히 해결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그동안 협의할 시간이 없어서 사태를 이 지경에 이르도록 했는지, 하나마나 한 말에 할 말을 잃게 된다. 

교육감은 무책임하게 대처 시교육청은 유체이탈 화법, 책임지는 이 없어

학교 설립, 학생 배치는 전적으로 교육청과 교육감의 고유한 소관 업무다. 다른 핑계를 댈 수 없다. 

설 교육감은 3선 연임 교육감이다. 다음 선거가 없으니 누구 눈치 볼 것도 없고, 개인적 차원의 비리 등 특별한 사유가 없는 한 아무 일도 하지 않고 가만히만 있어도 임기가 보장된다. 그래서 대책도 사과도 없이 버티는지는 모르겠다. 

3선 교육감이라는 화려한 타이틀과 교육감 재직 10여 년의 결과가 교육감의 임무와 책임인 학교 확보와 학생 배치를 둘러싼 대혼란이라니 믿어지지 않는다. 

교실 대란 과밀학급 용산초가 끝이 아니라 반복될 가능성 배제할 수 없어

교육감이 문제의 본질을 외면하고 있는데 직원들이 적극적으로 움직일 턱이 없다. 

더 큰 문제는 용산초 사태가 끝이 아닐 수 있다는 점이다. 학교 없는 도시개발이 도처에서 반복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기 때문이다. 

도대체 아이들이 뭘 잘못해서 콩나물 교실에다 반세기 전에나 볼 수 있었던 임시교사에서 수업을 해야 하나? 이게 21세기 교육현장인지 3선 교육감에 묻지 않을 수 없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교육감ㅄ들 2022-10-19 21:42:44
대전시나 세종시나 교육청 ㅄ들은 왜 수요 예측을 항상 실패하는가? 실패자ㅅㄲ들 세금 그만빨아먹고 알아서 디G든가 해라 좀

음주운전교육감 2022-10-19 21:40:57
이거보다 썩은 세종시의 교육청과 그 장은 더 심각해지겠네 세종시 교육청은 쓰레기 집합소니까

학부모 2022-10-19 15:22:40
이건 교육감 및 교육부가 잘못한거죠. 재대로된 부지에 안전하게 지어야할 학교를 굳이 학부모 학생들이 싫다는 모듈러를 강행하는건 문제가 크고 결국 학생들은 피해를 봅니다. 일부러 과밀 만들고 학교 지어달라고 학부모들이 요청해도 안지어 주는곳이 많았고 미처 수요 조사 못했다고 핑겨 대고 이 사단이 났으니 교육부는 꼭 책임지길 바랍니다. 모듈러 학교 반대합니다.

기사좋아요 2022-10-18 15:09:16
가장 객관적인 기사입니다.
기사처럼 용산초가 끝이 아닙니다..
모듈러 강행이 아니라, 분교를 빠르게 지었다면..
이렇게 갈등이 심했을까요..
교육감은 가만히 있지말고, 학부모들과의 대화가 필요할때 입니다.
학부모도 학교의 교육과정참여자임을 잊지 말아주세요.
대화, 의견수렴이 교육 혁신의 시작입니다.
귀를 닫지 마세요

정말 2022-10-18 12:33:29
상황을 객관적으로 잘 정리해주셔서 감사합니다. 교육청의 무능이야 익히 알고 있었으나 이정도일줄은 몰랐네요.

  • 굿모닝충청(일반주간신문)
  • 대전광역시 서구 신갈마로 75-6 3층
  • 대표전화 : 042-389-0080
  • 팩스 : 042-389-008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광석
  • 법인명 : 굿모닝충청
  • 제호 : 굿모닝충청
  • 등록번호 : 대전 다 01283
  • 등록일 : 2012-07-01
  • 발행일 : 2012-07-01
  • 발행인 : 송광석
  • 편집인 : 김갑수
  • 편집이사 : 황해동
  • 창간일 : 2012년 7월 1일
  • 굿모닝충청(인터넷신문)
  • 대전광역시 서구 신갈마로 75-6 3층
  • 대표전화 : 042-389-0087
  • 팩스 : 042-389-008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광석
  • 법인명 : 굿모닝충청
  • 제호 : 굿모닝충청
  • 등록번호 : 대전 아00326
  • 등록일 : 2019-02-26
  • 발행인 : 송광석
  • 편집인 : 김갑수
  • 편집이사 : 황해동
  • 굿모닝충청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3 굿모닝충청.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mcc@goodmorningcc.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