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청 A국장 갑질과 폭언…집무실 폐쇄"
"충남도청 A국장 갑질과 폭언…집무실 폐쇄"
공무원노조 강경 대응 선언…"직원 겁박하고 인격살인 일삼아" 주장
  • 김갑수 기자
  • 승인 2021.02.23 17:38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도 공무원노동조합(위원장 김태신)가 도청 A국장을 상대로 강경 대응을 선언했다. 내용인 즉 A국장이 직원들에게 갑질과 폭언을 일삼았다는 것. (굿모닝충청=김갑수 기자)
충남도 공무원노동조합(위원장 김태신)가 도청 A국장을 상대로 강경 대응을 선언했다. 내용인 즉 A국장이 직원들에게 갑질과 폭언을 일삼았다는 것. (굿모닝충청=김갑수 기자)

[굿모닝충청 내포=김갑수 기자] 충남도 공무원노동조합(위원장 김태신, 노조)가 도청 A국장을 상대로 강경 대응을 선언했다. 내용인 즉 A국장이 직원들에게 갑질과 폭언을 일삼았다는 것.

노조는 23일 “귀하의 갑질을 바라보며”라는 제목의 성명을 발표하고 “24일자로 해당 국장의 집무실 폐쇄를 선언한다”고 밝혔다.

노조에 따르면 A국장은 지난 2019년 6월 계획교류로 온 뒤 여러 번 물의를 일으켰다는 것. 이에 노조는 행정부지사와 자치행정국장, 인사과장 등을 대상으로 10여 차례 주의와 경고의 입장을 전달했다고 한다.

노조는 “하지만 당사자는 자기반성은커녕 도 직원을 겁박하고 인격살인까지 일삼았다”며 “이런 문제의 국장을 도 지휘부는 부이사관으로 승진까지 시켜주는 등 어처구니없는 일이 벌어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급기야 해당 국 직원들이 A국장의 행위를 노조에 고발, 도움을 청하고 있다”고도 했다.

실제로 A국장은 “귀하는 업무 파악도 못하나”, “똑바로 못해”라고 고성을 지르는가 하면 문서를 담당자에게 던지는 일도 있었던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때문에 해당 국 직원들은 “국장 보고를 갔다 오면 자멸감이 들어 퇴사하고 싶은 마음이 든다”라고 토로할 정도라고 한다. 노조는 “우울증을 앓아 병원 치료를 받는 직원들이 생겨나고 있다”고 밝혔다.

계속해서 노조는 “작금의 사태를 도 조직문화의 위기로 보고 다음과 같이 요구한다”며 A국장의 원대복귀와 업무배제 및 갑질행위 조사, 해당 국 전 직원에 대한 감정소진예방 프로그램 실시 등을 촉구했다.

한편 A국장은 <굿모닝충청>과의 통화에서 “서울에서 소‧부‧장 특화단지 지정식을 마치고 이제 소식을 접했다”면서도 “이와 관련해 해명을 하면 또 다른 오해가 생길 것 같다”며 말을 아꼈다.

이어 “제가 부족해서 그런 말이 나온 것 같다”면서 “오해가 있으면 풀고, 설명할 수 있는 건 설명해서 잘 해결 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격 2021-03-01 22:21:43
아무리 일을 가르치려해도 상대방의 인격을 무시하는 방식은 절대 아니되오.
그건 일을 가르치는 것이 아니라 일을 그르치는 것이니까...

이 일민 2021-03-01 10:28:21
A국장 잘한다. 일 못하면 혼내고 그래도 못하면 감봉하라. 그래도 안되면 짤라라. 그래야 충남공무원 정신 채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