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공무원노조 "A국장 원대복귀" 촉구
충남도 공무원노조 "A국장 원대복귀" 촉구
집무실 폐쇄, 김용찬 행정부지사와 면담…김태신 위원장 "공식 사과해야"
  • 김갑수 기자
  • 승인 2021.02.24 08:55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굿모닝충청 내포=김갑수 기자] 충남도 공무원노동조합(위원장 김태신)이 직원들을 대상으로 한 갑질과 막말 파문으로 물의를 빚은 A국장의 원대복귀 등을 촉구하며 집무실을 폐쇄하는 사태가 벌어졌다.

노조원 20여 명은 24일 오전 도청 5층 행정부지사실과 해당 국장 집무실 앞에서 피켓 시위와 함께 구호를 외치며 강력 반발했다.

김태신 위원장은 김용찬 행정부지사 등과 면담을 갖고 이번 사태의 책임이 도 지휘부에 있음을 분명히 하며 즉각적인 조치를 촉구했다.

김 위원장은 면담 직후 기자와 만나 “A국장의 공식 사과 등을 촉구했고, 김 부지사가 그에 상응하는 조치를 약속했다”라고 설명했다.

이들은 “갑질행위 눈 감았나? 우리들은 죽고 싶다”, “우울증에 병원치료, 지휘부를 규탄한다” 등의 구호를 외치며 지휘부를 압박했다. 

노조가 이처럼 특정 국장의 언행을 문제 삼아 원대복귀와 함께 집무실을 폐쇄한 것은 도정 사상 초유의 사태로 분석되고 있다. 행정안전부 자원 일방전입 등 그동안의 인사 불만이 한꺼번에 표출된 것 아니냐는 관측도 조심스럽게 나오고 있다. 

A국장은 이날 외부 출장 중인 것으로 파악됐다. 

김태신 위원장을 비롯한 노조원 20여 명은 이날 도청 5층 행정부지사실과 해당 국장 집무실 앞에서 피켓 시위와 함께 구호를 외치며 강력 반발했다.
김태신 위원장을 비롯한 노조원 20여 명은 이날 도청 5층 행정부지사실과 해당 국장 집무실 앞에서 피켓 시위와 함께 구호를 외치며 강력 반발했다.
김태신 위원장은 면담 직후 기자와 만난 자리에서 “A국장의 공식 사과 등을 촉구했고, 김용찬 부지사가 그에 상응하는 조치를 약속했다”라고 설명했다.
김태신 위원장은 면담 직후 기자와 만난 자리에서 “A국장의 공식 사과 등을 촉구했고, 김용찬 부지사가 그에 상응하는 조치를 약속했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노조는 전날 “귀하의 갑질을 바라보며”라는 제목의 성명을 발표하고 “24일자로 A국장의 집무실 폐쇄를 선언한다”고 밝혔다.

노조에 따르면 A국장은 지난 2019년 6월 계획교류로 온 뒤 여러 번 물의를 일으켰다는 것. 이에 노조는 행정부지사와 자치행정국장, 인사과장 등을 대상으로 10여 차례 주의와 경고의 입장을 전달했다고 한다.

노조는 “하지만 당사자는 자기반성은커녕 도 직원을 겁박하고 인격살인까지 일삼았다”며 “이런 문제의 국장을 도 지휘부는 부이사관으로 승진까지 시켜주는 등 어처구니없는 일이 벌어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실제로 A국장은 “귀하는 업무 파악도 못하나”, “똑바로 못해”라고 고성을 지르는가 하면 문서를 담당자에게 던지는 일도 있었던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이에 대해 A국장은 “제가 부족해서 그런 말이 나온 것 같다”면서 “오해가 있으면 풀고, 설명할 수 있는 건 설명해서 잘 해결 되도록 하겠다”고 밝힌 상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 일민 2021-03-02 21:49:10
충남도 공무원 노조 똑바로 일해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