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술래] “우리아이 치아교정치료 언제가 최적기?”
[건강술래] “우리아이 치아교정치료 언제가 최적기?”
청주 연세N서울 교정치과 교정전문의 이태연 원장 “아이마다 차이 있지만
4~5학년 때 시작…치료시기 놓치면 결과 좋지 못하거나 교정자체 불가능”
  • 김수미 기자
  • 승인 2020.07.12 12: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 청주 연세N서울 교정치과 이태연 원장. 사진=이태연 원장/굿모닝충청 김수미 기자
충북 청주 연세N서울 교정치과 이태연 원장. 사진=이태연 원장/굿모닝충청 김수미 기자

[굿모닝충청 김수미 기자] 여름방학을 앞두고 치아교정 문의가 늘어나고 있다.

아이들의 치열이 바르지 않거나 무턱, 주걱턱 등의 문제가 있는 경우 부모들은 언제 교정치료를 시작해야 할지 고민이다.

먼저 치아 교정을 시작한 주변 사람들에게 물어보면 ‘교정을 일찍 할수록 좋다’, ‘적절한 치료시기까지 기다려야 한다’ 각자 말이 다르고 방법도 달라서 혼란만 가중될 뿐 정확한 시기를 가늠하기 어렵다. 

그렇다면 치아교정이 필요한 아이들의 경우 언제 치료를 시작하는 것이 좋은 것일까?

충북 청주 연세N서울 교정치과 이태연 원장은 “사람의 얼굴생김, 체격, 성격이 다르듯 아이들도 치아와 골격이 각기 다르기 때문에 일률적으로 치료시기를 정할 수는 없다”며 “하지만 치료시기를 놓칠 경우 결과가 좋지 못하거나 교정 자체가 불가능해 질수도 있기 때문에 치아나 얼굴골격에 이상이 있는 경우 바로 교정전문의와 상의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치아나 턱(위턱과 아래턱) 또는 치아와 턱 모두에 문제가 있는 경우를 ‘부정교합’이라고 말한다.

턱에 발생한 문제일 경우 턱 교정 치료를 시작해야 한다.

특히 아래턱이 나온 경우 빨리 교정치료를 시작해야 하는데 필요한 경우 만 6세부터 시작하기도 한다는 게 이 원장의 설명이다.

이 원장에 따르면 아래턱이 나온 경우 적절한 교정시기를 놓치면 효과가 감소하고, 성장이 끝나고 난 뒤 양악수술이 필요할 가능성이 높아진다.

그래서 앞니가 거꾸로 물리거나 아래턱이 나와 보인다면 검사를 받아보는 것이 좋다.

치아 배열 문제가 있는 경우도 다양한 분류가 있으나 문제가 심해 유치열기에 치료해야 할 경우에는 초등학교 입학 전이나 저학년 시기에 치료를 해야 한다.

그러나 유치열기에서 문제가 크지 않은 경우에는 영구치가 거의 나오는 4~5학년 시기에 시작하게 된다.

이 원장은 “부정교합의 상태에 따라 치료시기와 방법이 달라지고 육안으로 쉽게 판별할 수 없기 때문에 교정전문치과에서 진단검사를 받아보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조언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