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술래]소리 없이 찾아오는 침묵의 질환 ‘고지혈증’
[건강술래]소리 없이 찾아오는 침묵의 질환 ‘고지혈증’
장기간 방치하면 ▲고혈압 ▲협심증 ▲동맥경화 등 합병증 유발
적절한 식이요법과 규칙적인 운동으로 예방해야…
  • 박종혁 기자
  • 승인 2021.09.09 1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해를 돕기 위한 이미지. 사진=게티이미지뱅크/굿모닝충청=박종혁 기자
이해를 돕기 위한 이미지. 사진=게티이미지뱅크/굿모닝충청=박종혁 기자

[굿모닝충청 박종혁 기자] 직장인 박 모(43)씨는 얼마 전 건강검진을 받고 깜짝 놀랐다. 평소 건강에 문제가 없어 특별히 걱정하지 않았는데, 건강검진 결과표에 고지혈증이 의심된다는 소견이 나온 것이다. 고혈압이나 당뇨병과 같은 성인병에 대한 위험성은 들어봤지만, 고지혈증에 대해서는 잘 몰랐던 박 씨는 고지혈증이 심해지면 혈관이 막혀 협심증, 심근경색 같은 치명적인 질환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말을 듣고 앞으로 그에 맞는 건강관리 계획을 세울 예정이다.

내분비내과 홍준화 교수
내분비내과 홍준화 교수

대전을지대학교병원 내분비내과 홍준화 교수는 “고지혈증은 당장 증상이 나타나지는 않지만, 합병증이 발생하면 동맥경화, 협심증, 심근경색 등이 발병할 확률이 높아진다”며 “평소 술과 육류를 즐기지 않더라도 정기적으로 병원을 방문해 고지혈증 검사를 받아 혈중 콜레스테롤 수치를 확인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조언한다.

고지혈증, 잘못된 생활 습관과 식습관이 원인

고지혈증은 혈관에 중성지방이나 콜레스테롤 중 한 가지라도 정상보다 많은 상태를 말한다. 체내에 흡수된 지방은 수용성 물질이 아니기 때문에 단백질과 결합하여 혈액 내로 운반된다.

체내로 흡수된 지방과 대사산물인 중성지방, 콜레스테롤, 인지질, 유리지방산 등은 단백질과 결합하여 수용성 형태의 지단백이 되는데 이런 혈청지질이 정상보다 많이 증가하면 고지혈증이 되는 것이다.

고지혈증은 공복 상태에서 혈액검사를 통해 콜레스테롤 수치로 비교적 간단하게 파악할 수 있다.

총 콜레스테롤이 200mg/dl 미만일 경우 정상으로 진단하며, 200~239mg/dl는 고지혈증 주의, 240mg/dl 이상은 고지혈증으로 진단하게 된다.

고지혈증의 원인은 유전적인 결함에 의한 1차성 고지혈증과 질병, 약물, 식이 등의 환경 인자에 의해 유발되는 2차성 고지혈증으로 분류할 수 있다.

잘못된 생활 습관과 서구화된 식습관이 주된 요인이며 ▲급격한 체중증가 ▲운동부족 ▲잦은 음주 ▲스트레스 ▲야식 ▲과로 등도 고지혈증을 유발하는 원인으로 꼽히고 있다.

주로 50∼60대 중장년층이나 갱년기 여성들에게서 많이 발병하는 것으로 알려졌지만, 최근 30∼40대 젊은 층 환자들의 수가 크게 늘고 있다.

대부분 증상 보이지 않아 평소에 꾸준히 관리해야…

고지혈증은 대부분 혈관이 거의 막힐 때까지 증상이 보이지 않아 방치하는 경우가 많은데, 고지혈증을 장기간 방치하면 고혈압, 당뇨병, 비만 등은 물론 혈액 흐름이 막혀 동맥경화를 유발해 심장 및 혈관질환을 일으키기도 한다.

특히 고지혈증으로 인한 동맥경화는 혈관 내막에 노폐물이 쌓여 혈관의 안지름을 좁히고 혈류장애를 유발한다.

동맥경화는 증상이 없는 경우가 많다. 동맥의 70% 이상이 막혔을 때 간혹 목 뒷덜미가 찌릿찌릿하거나, 손이 떨리는 증상이 나타난다.

심해져 혈관이 완전히 막히게 되면 심근경색이나 말초동맥질환 등의 합병증으로 이어질 수 있다.

또한 중성지방이 증가하는 대표적인 원인 중 하나는 과도한 음주다. 과음으로 남은 알코올이 중성지방을 만드는 원료로 사용되며 중성지방이 합성되는 경로를 활성화해 결국 고지혈증의 원인이 된다.

또 체내에 저장되지 못한 알코올은 대부분 간에서 알코올 분해효소인 아세트알데히드라는 물질을 거쳐 대사되는데 아세트알데히드는 독성이 있어 간세포에 손상을 주고, 이로 인해 간 내에서 지방산과 결합한 단백질이 증가한다. 알코올의 대사 결과 지방산이 많이 만들어져 간에 지방이 축적되면 이를 '알코올성 지방간'이라고 한다.

식이요법을 통한 혈중 지방의 정상화가 중요

고지혈증의 치료 및 예방을 위해서 가장 중요한 것은 식이요법을 통한 혈중 지방의 정상화다. 더불어 금연, 금주와 함께 적절하고 규칙적인 운동을 통해 육체적 활동량을 증가시켜야 한다.

식이요법의 일반적인 원칙은 전체적인 열량의 균형을 유지하면서 혈중 콜레스테롤을 낮추는 데 있다. 식이요법은 식사의 양과 종류를 잘 계획하여야 하는데 포화지방산인 동물성 지방의 섭취를 피하고 불포화 지방이 많은 식물성 야채류를 섭취해야 한다.

식이조절과 함께 규칙적인 운동요법을 병행하는 것이 좋다. 유산소 운동은 혈중 지질의 감소 효과가 크며, 특히 중성지방은 적은 운동량으로도 쉽게 감소하기도 한다.

운동 효과를 보기 위해서는 최소 1주일에 3번, 한 번에 30분씩 운동하여 2개월이면 효과가 나타난다.

그 외에 고지혈증을 악화시킬 수 있는 고혈압, 당뇨병 등 질환을 관리함으로써 지질대사의 악화를 방지하고 동맥경화증의 유발 인자에 대한 철저한 검사와 치료가 필요하다.

철저한 식이요법과 운동요법에도 불구하고 고지혈증 수치가 정상화되지 않는 경우는 약물치료를 병행해야 한다.

홍 교수는 “식사요법과 운동요법을 하더라도 실제로 콜레스테롤을 낮출 수 있는 수치는 20%가 채 되지 않는다“며 ”콜레스테롤 수치가 조절되지 않는다면 전문의의 상담을 통한 적절한 약물치료로 고지혈증 수치를 떨어트리는 것이 좋다“ 고 말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