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대표 "양승조 충남지사에 큰 행운 있길"
이낙연 대표 "양승조 충남지사에 큰 행운 있길"
새해 첫 일정으로 충남 공주 방문…대선 경선 참여 가능성에 짧은 덕담 건네
  • 김갑수 기자
  • 승인 2021.02.13 1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당 대선 경선 참여를 놓고 고심 중인 양승조 충남지사를 향해 짧게나마 덕담을 건넸다. (13일 오후 공주 산성시장을 방문한 이낙연 대표를 박수현 홍보소통위원장이 안내하고 있다/ 굿모닝충청=김갑수 기자)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당 대선 경선 참여를 놓고 고심 중인 양승조 충남지사를 향해 짧게나마 덕담을 건넸다. (13일 오후 공주 산성시장을 방문한 이낙연 대표를 박수현 홍보소통위원장이 안내하고 있다/ 굿모닝충청=김갑수 기자)

[굿모닝충청 공주=김갑수 기자]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당 대선 경선 참여를 놓고 고심 중인 양승조 충남지사를 향해 짧게나마 덕담을 건넸다.

이 대표는 설 명절 첫 외부 일정으로 13일 오후 충남 공주시 산성시장에 있는 순댓집 경북식당을 방문, 박수현 홍보소통위원장(전 청와대 대변인)과 신충청대망론 등을 주제로 약 1시간 동안 대화를 나눴다.

이후 송산리 고분군 무령왕릉으로 이동하기 직전 <굿모닝충청>과 만난 이 대표는 “양 지사가 대선 경선을 놓고 고민 중이다. 한 말씀 해 달라”는 질문에 “양 지사는 참 좋은 지도자로, 생각이 깊고 배려심이 많은 분”이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러면서 이 대표는 “양 지사님께도 큰 행운이 있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비록 기자의 질문에 대한 답변 과정에서 나왔지만, 이 대표가 양 지사의 대선 경선 참여에 대해 짧게나마 입장을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보인다.

이 대표와 양 지사는 과거 손학규 대표 체제 시절 사무총장과 대표 비서실장으로 일하는 등 이런 저런 인연을 가지고 있다. 국무총리 재임 시절 충남 홍성군 광천시장을 찾았던 이 대표는 양 지사를 전형적인 내유외강형으로 평가하기도 했다. 

한편 이 대표는 박 위원장과 함께 시장 상인 등에게 인사하며 “박수현 동지 좀 그만 울려라”라고 말해, 총선 낙선에 대한 안타까운 심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